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경이로운 소문' 우뚝..김세정, '사내 맞선' 주인공 발탁

문지연 입력 2021. 05. 06. 10:11

기사 도구 모음

'경이로운 소문'으로 우뚝 선 김세정이 '사내 맞선' 주인공이 됐다.

6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세정이 새 드라마 '사내 맞선'의 주인공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사내 맞선'은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회사 대표와 신분을 속이고 맞선을 보게 된 직원의 이야기를 다룬 로맨틱 코미디 작품.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경이로운 소문'으로 우뚝 선 김세정이 '사내 맞선' 주인공이 됐다.

6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세정이 새 드라마 '사내 맞선'의 주인공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사내 맞선'은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회사 대표와 신분을 속이고 맞선을 보게 된 직원의 이야기를 다룬 로맨틱 코미디 작품. 웹소설 출간 이후 웹툰으로도 만들어지며 단단한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웹소설과 웹툰을 합산해 국내외 누적 열람건수 3억2000만, 누적 열람자수 400만을 기록 중인 '사내 맞선'은 웹툰 구매 전환율 또한 35%에 달할 정도로 인기 몰이를 하는 중.

김세정은 극중 주인공인 신하리를 연기한다. 평범한 회사원인 그가 친구를 대신해 맞선 자리에 나선 뒤 그곳에서 자신이 다니는 회사 사장을 마주히는 인물. '차이기 위해' 나갔던 맞선에서 회사 사장을 만난 그의 이야기가 드라마 전반을 이끌 예정이다. 현재 상대역인 강태무는 안효섭이 검토 중이다.

김세정은 Mnet '프로듀스101'을 통해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뒤 연기 도전 세 번째 만에 '대박 작품'을 손에 쥐었다. 올해 초 종영을 맞은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도하나로 분했던 김세정은 OCN 개국 이래 첫 10% 장벽을 깨며 흥행작에도 이름을 올렸다.

'사내 맞선'은 카카오페이지가 직접 기획과 제작을 맡으며 카카오페이지가 인수한 크로스픽쳐스가 제작을 맡을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