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마우스' 아수라장 장례식, 이승기 폭주 무슨 일?[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05. 05. 14:1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승기와 이희준, 박주현이 예상 밖 비극에 분노와 당혹감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극본 최란/연출 최준배) 지난 15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자신이 진짜 프레데터임을 각성한 후 지난 악행들을 떠올리며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프레데터 정바름의 공격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나치국(이서준 분)이 정바름을 불러 “자수하라”고 말한 후 급작스런 쇼크 상태에 빠져 충격을 안겼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고무치(이희준 분)가 나치국의 병실을 빠져나가는 정바름을 멈춰 세우는 일촉즉발 엔딩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되는 ‘마우스’ 16회에서는 이승기-이희준-박주현이 예상치 못했던 또 다른 비극에 절망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극 중 정바름과 고무치, 오봉이(박주현 분) 등이 장례식장에 모인 장면. 한쪽 팔에 상주 완장을 찬 정바름은 눈물이 가득 고인 눈으로 멍하니 주저앉아 영정 사진을 바라보고, 오봉이는 그런 정바름의 곁에 다가가 챙겨주려 애쓴다.

그러던 중 정바름이 오봉이의 손을 뿌리치며 버럭 화를 내고, 급기야 쓰러진 오봉이에게 삿대질까지 해가며 분노를 토해내는 것. 고무치는 삽시간에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 나타나 난동을 부리며 폭주하는 정바름을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바라본다. 과연 깊은 슬픔에 잠겼던 정바름이 별안간 돌변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세 사람의 각기 다른 온도 차가 느껴지는 연기가 제작진의 감탄을 절로 자아냈다”고 말하며 “계속해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를 놀라게 할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5일 오후 10시30분 방송. (사진=tvN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