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모태범♥별사랑, 핑크빛?..게임 중 손깍지 "너무 좋았다"(화요청백전) [전일야화]

오수정 입력 2021. 05. 05. 08: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모태범과 별사랑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지난 4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화요청백전'에서는 백팀 김재엽, 장민호, 홍지윤, 정동원, 모태범과 청팀 이만기, 김수찬, 별사랑, 영탁, 도경완이 출격해 다양한 게임을 즐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첫 번째 게임으로 발가락으로 줄을 당겨 식빵을 빨리 먹는 사람이 이기는 게임을 진행했다. 별사랑과 모태범은 각팀의 게임 에이스로 나서 마주했다.

별사랑은 모태범을 보자마자 눈을 떼지 못하면서 뚫어져라 쳐다봤다. 이를 포착한 홍현희는 별사랑에게 "눈빛으로 끼부리지 말아라"면서 철저하게 차단했다. 하지만 별사랑은 "(모태범이) 너무 잘생겨서 쳐다봤다"고 솔직하게 표현했다. 

특히 별사랑은 모태범에게 "연금이 나오느냐"면서 돌직구 질문을 날렸고, 모태범은 "평생, 죽을 때까지 나온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시작된 게임. 두 사람은 게임을 펼치던 중 갑자기 손깍지를 꼈다. 그리고는 한참동안 서로 손깍지를 풀지 않고 게임을 진행했다. 게임이 끝난 후 MC들은 "왜 손깍지를 꼈느냐"고 궁금해 했고, 모태범은 "너무 좋았다"고 답해 별사랑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에 홍현희는 "오랜만에 눈빛교환 한 번 하자"고 제안했고, 모태범은 별사랑의 눈을 보자마자 "예쁘시다"고 직진 고백을 해 또 한번 별사랑을 설레게 했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서 모태범은 홍현희에게는 굴욕을 선사하기도 했다. 모태범은 오프닝에서 86kg이 나가는 도경완을 안고서 점프 스쿼트를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본 홍현희가 자신의 몸무게는 60kg임을 공개한 뒤 "저를 번쩍 안을 수 있으냐. 이제까지 성공한 남자분이 없다"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제까지 기운 넘쳤던 모태범은 홍현희의 부탁에 갑자기 못 들은 척을 해 웃음을 주기도. 모태범은 홍현희를 번쩍 드는데는 성공했지만, 다소 민망한 장면이 연출됐다. 홍현희는 제대로 굴욕을 맛봤지만, 이마저도 개그로 승화하며 큰 웃음을 줬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 CHOSU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