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일리안

[D:현장] 안젤리나 졸리 "한국 영화계와 함께 하고파"

류지윤 입력 2021. 05. 05. 00: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월 5일 전세계 최초 개봉

안젤리나 졸리가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로 침체된 극장가를 구원하러 온다.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언론시사회 후 안젤리나 졸리, 핀 리틀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다.


안젤리나 졸리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이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것을 두고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 관객들이 이 영화를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핀 리틀도 "여러분께서 이 영화를 즐겁게 보시길 바란다. 열심히 촬영했고 제가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작품이다"라고 소개했다.


극 중 산 불 속에 아이들을 구해내지 못한 트라우마를 가진 소방관 한나를 연기한 안젤리나 졸리는 "몸을 쓰는 동시에 감정연기를 해야 해 어려웠지만 재미있었다"면서 "저의 삶이나 인생을 생각해보면 아이들로 인해 성숙해지는 경험을 했었다. 그렇기에 한나 캐릭터에 공감이 같다. 한나는 코너를 만나면서 강인함을 느끼는 인물이다. 그 점에 매력적이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 주안점에 대해 "강인함 보다는 부족함에 초점을 맞춰다. 한나는 용감하다고 생각하는 캐릭터가 아니다. 코너(핀 리틀)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용감해지는 인물이었다"고 전했다.


극중 산불은 많은 전문 기술자들과 회의를 거쳐 진짜 나무를 심고 불을 낸 후 실제 촬영으로 진행됐다. 핀 리틀은 "불을 껐다 킬 수 있어 산불의 열기를 체감할 수 있었다. 감독님께서 배우들이 연기할 수 있도록 실제적인 환경을 만들어줌으로써 연기를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CG로 좋은 효과를 만들어낼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 불을 느끼는 것과는 다르다. 배우들은 조금 더 진정성 있는 연기를 할 수 있었고, 그게 관객들에게 전달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부분이 다른 영화들과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촬영 당시 떠올리며 "이 영화가 제게 치유를 줬다. 누구나 살면서 힘들어하는 시기를 누구나 겪는다. 촬영 때 난 강인한 시점은 아니었다. 그런데 코너를 구하고 산불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에서 저의 내적인 강인함을 다시 찾았다. 개인적으로 제 인생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던 캐릭터이며 영화였다"고 애정을 표했다.


핀 리틀은 중요한 정보를 가지고 있어 킬러들에게 추격 당하는 코너를 연기했다. 아버지를 잃고 홀로 남겨진 과정부터 한나와 함께 현실과 마주하는 모습까지 감정의 폭이 넓은 연기를 서사했다. 핀 리틀은 "과거의 제 경험을 되살리며 연기했다. 코너는 아버지를 잃고 적들에게서 도망치고 한나 역시 끔찍한 과거 경험으로 도망친다. 두 사람의 만남이 흥미로웠다. 관객들도 꼭 관람하시고 경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2019년 호주에서 큰 산불이 났던 사건을 언급하며 "산불의 강력한 힘을 직접 경험해봤다. 얼마나 무섭게 모든 것들을 집어삼키는지 체감할 수 있었다. 앞으로 기후 변화로 이런 산불이 더 많이 발생할 것 같아 우려된다"며 "거대한 규모의 산불이 많은 생명과 재산을 앗아가고 있다. 자기를 희생하고 다른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분들이 있다는 걸 상기시키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감독으로서도 활약하고 있는 그는 캐스팅하고 싶은 한국 배우가 있냐는 질문에 "너무 많아서 한 명만 고르기 어렵다"면서 "내가 한국영화에 등장하거나 연출에 참여할 수 있어도 좋을 것 같다. 앞으로 한국 영화계와 함께 하고 싶다"고 한국 영화계에 호감을 표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코로나19로 전세계가 아직까지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 영화는 어려운 시기를 겪는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다. 함께 극복하고 전진한다는 관점에서 전세계 분들과 연결될 수 있다고 본다"고 관람을 당부했다.


마이클 코리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시카리오', '로스트 인 더스트'의 각본과, '윈드 리버'를 연출해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노미네이트, 칸 영화제 감독상,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5월 5일 전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개봉한다.

데일리안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