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밥이 되어라' 재희, 김혜옥에 경고 "정우연母 죽였으면 생모라도 가만 안 둬" [종합]

김은정 입력 2021. 05. 04. 19:56

기사 도구 모음

재희가 김혜옥에게 경고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경수(재희 분)가 영신(정우연 분)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저씨는 항상 내 마음에 있다"면서 점점 멀어지려는 영신을 보며 경수는 쓸쓸해했다.

방을 얻어 혼자사는 게 영신이를 위한 것인지 고민하는 경수에게 완수(김정호 분)는 "영신이는 경수 씨를 예전처럼 아저씨로만 볼 수 없는 것 같다. 그런 영신이와 한 집에 사려면 결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재희가 김혜옥에게 경고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에서는 경수(재희 분)가 영신(정우연 분)에게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숙정(김혜옥 분)은 종권(남경읍 분)에게 "간편식 노하우 다른 기업에 넘기겠다"고 협박하며 영신을 내보내라고 재차 요구했다. 곰곰이 생각하던 민경(최수린 분)은 영신母 사진이 발견되었다면서 "식구 중에 한 사람이 없앴고, 이를 도우미 아줌마한테 뒤집어 씌운 거"라고 밝혔다.

결국 숙정은 "오라버니가 교통사고로 죽인 여자가 영신이 엄마라 사진을 없앴다"고 실토했고, 성찬(이루 분)은 "한 장뿐인 엄마 사진이라고 해서 돌려줬다"고 말했다. 종권은 계속 거짓말하는 숙정의 행동에 화를 냈고, 숙정은 왜 사진을 돌려줬냐. 네깟게 무서워서 여기까지 달려온 내 인생 멈출 것 같냐"고 성찬에게 분노했다.

연락이 닿지 않자 경수는 직접 영신을 찾아와 "양녀 보류건 알게 됐다"면서 다시 돌아오라고 했다. 하지만 영신은 "더 이상 아저씨 인생에 짐이 될 수 없다"면서 "방 얻어서 나갈 거"라고 말했고 예전과 다르게 거리를 두려고 했다. 

"아저씨는 항상 내 마음에 있다"면서 점점 멀어지려는 영신을 보며 경수는 쓸쓸해했다. 방을 얻어 혼자사는 게 영신이를 위한 것인지 고민하는 경수에게 완수(김정호 분)는 "영신이는 경수 씨를 예전처럼 아저씨로만 볼 수 없는 것 같다. 그런 영신이와 한 집에 사려면 결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오복(조한준 분)의 검정고시 합격 소식에 밥집 식구들은 모두 기뻐했다. 특히 오복은 "너에게 가장 축하받고 싶었다. 존재 자체로 고맙다"면서 다정(강다현 분)에게 마음을 표현했다. 오복의 합격을 축하하러 밥집 앞까지 온 필선(권소이 분)은 차마 들어가지 못하고 축하 꽃다발만 두고 뒤돌아섰다.

강회장 집으로 돌아가는 영신의 뒷모습을 보던 경수는 "집으로 돌아오고 싶니? 돌아오고 싶으면 돌아오라"면서 "어차피 너는 내가 지키기로 했으니 더이상 피하기만 하는 것도 비겁한 것 같다. 무슨 일을 당하더라도 같이 있자. 전쟁이 나더라도 같이 있기로 하지 않았냐"고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영신은 엄마 사진을 없앴던 사람이 숙정이었으며, 숙정의 오빠가 낸 사고에 엄마가 죽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저씨 나 무섭다, 만약 엄마 죽음에 최숙정 사장이 연관되어 있다면 내가 지금처럼 아저씨를 좋아할 수 있을까요?"라고 불안한 속마음을 내비쳤다.

경수는 당장 성찬을 만나러 가 "사고로 위장해 영신 어머니를 돌아가시게 했냐?"고 물었다. "나는 관여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은 성찬은 "다. 당신도 끼어들지 않는 게 좋다"면서 숙정이 21살에 아이를 갖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덮어야 할 진실도 많다. 그 진실을 밝혀내려다가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숙정은 하늘을 무서워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복잡한 마음에 술을 마시던 경수는 과거 숙정이 했던 말을 떠올렸다. 그의 아버지가 20살의 숙정에 손을 댔고 21살에 자신을 낳았다는 것. 경수는 조용한 곳으로 숙정을 불러 "날 그렇게 낳은 걸 용서할테니 강회장과 이혼하고 그 집에서 나오라"고 말했다

숙정이 이를 거부하자 경수는 "마지막 경고다. 사고로 위장해 영신이 어머니를 죽였나? 당신이 생모라도 정말 그런 짓을 저질렀다면 당신 그만 안 둔다"고 경고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