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헤이나래' 논란, 박나래 혼자 욕먹고 있는데..헤이지니, 어린이날 특집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

이승미 입력 2021. 05. 04. 16:18 수정 2021. 05. 04. 16:2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헤이나래'로 인한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이 여전히 뜨거운데, '초통령'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헤이지니는 어린이날 특집으로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KBS는 "5일 어린이날 특집으로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어린이들의 대통령 헤이지니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우는 아이들도 뚝 그치게 만든다는 국내 1세대 키즈 크리에이터이자 'KBS TV 유치원' MC로 6년째 맹활약 중인 '지니언니' 헤이지니가 출연해 두 MC와 귀염뽀짝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 어린이날을 맞이해 어린이로 돌아간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노란색 옷을 입고 볼풀장에서 숨바꼭질을 하는 등 동심으로 돌아간 상황극으로 시작부터 폭소를 예고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헤이지니의 시그니처 인사법을 따라하며 스타 크리에이터 따라잡기에 나섰다고 해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헤이지니는 박나래와 함께 CJ ENM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웹 예능프로그램 '헤이나래'에 출연했고, 함께 출연한 박나래의 수위 높은 언행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박나래와 헤이지니는 속옷만 입은 남자인형 '암스트롱맨'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너무 뒤가 T", "그것까지 있는줄 알았다" 등의 인형 신체를 묘사하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인형의 팔을 사타구니 쪽으로 밀어넣기도 했다. 헤이지니가 어린이 시청자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치는 유명 키즈 크리에이터이니 만큼, 해당 콘텐츠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비판 여론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결국 콘텐츠를 폐지했고 "제작진의 무리한 욕심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진다"고 밝혔다. 당시 박나래 측은 "시청한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것에 대해 문제를 인지하고 있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말씀 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 고민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고 헤이지니 역시 SNS를 통해 "어린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리에이터로서 시청해주시는 팬들과 모든 분들이 불편하게 느끼실 영상에 출연했다.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체크했어야 했는데 조심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