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일간스포츠

[단독]이성경, 연예계 소재 드라마 '별똥별' 주인공

김진석 입력 2021. 04. 26. 11: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성경

배우 이성경이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26일 일간스포츠에 "이성경이 드라마 '별똥별' 주인공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성경은 극중 매니지먼트 홍보팀장 오한별을 연기한다. 남다른 언변과 뛰어난 위기대응 능력을 가진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이다. 엔터업계에서 별명은 '후킹(hooking)의 여왕'이다. 어떤 워딩이 대중에 마음에 '훅'을 날릴 수 있는 지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다. 반짝이는 눈빛과 신뢰감 주는 목소리로 설득하면 안 넘어올 사람이 없다. 소속 배우·매니저들은 물론 심지어 다른 회사 직원들까지 고민 상담을 받으러 올 정도며 기가 센 스타에게도 절대 주눅들지 않는 인물이다.

'별똥별'은 하늘의 별과 같은 사람들인 연예인, 혼자 빛나는 별은 없다며 그 별 좀 빛내보겠다고 뒤에서 피·땀·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별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을 그린다. 그간 엔터테인먼트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 있었지만 매니저와 연예인에게 포커싱이 된 것과 달리 '별똥별'은 홍보팀과 매니저, 기자들 다양한 직업군이 등장한다.

이성경은 2020년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 이후 차기작이다. 그간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청춘기록'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탰다. 로맨틱 코미디와 휴먼까지 더한 '별똥별'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최영우 작가가 대본을 쓰고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를 공동 연출 중인 이수현 PD가 연출하며 메이스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