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컴백홈' 유재석, "최근 효리한테 '요새 지훈이 기 너무 살았다'고 연락 와"

최이정 입력 2021. 04. 23. 13:27 수정 2021. 04. 23. 13: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나영 기자] KBS 2TV ‘컴백홈’ 유재석이 가수 비의 출연에 ‘유두래곤’을 등판 시킨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기획 김광수/연출 박민정) 4회가 오는 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네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JYP 선후배’ 비&선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선미가 처음으로 혼자 살기를 시작한 곳이자 ‘24시간이 모자라’가 탄생한 ‘청담동 자취방’을 찾아갈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유재석은 비와의 재회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재석과 비는 지난해 여름, 이효리와 함께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해 음원차트를 올킬 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막내인 ‘비룡’ 비가, ‘유두래곤’ 유재석과 ‘린다G’ 이효리의 장난 어린 구박(?)에 섭섭함을 토로하다 ‘섭서비’라는 부캐를 탄생시키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이날 유재석은 오랜만에 비와의 만남에 싹쓰리의 추억을 되살렸다. 유재석은 “최근에 효리와 통화를 했는데 ‘요새 지훈이 기가 너무 살았다’고 하더라”라면서 ‘막내 몰이’에 시동을 걸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되는 막내 몰이에 발끈한 비가 부캐인 ‘섭서비’로 돌변하자, 유재석은 “효리가 없으니까 책임감이 막중하다”며 깨알 같은 사명감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이날 비는 이용진과 의외의 인연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이 ‘산부인과 동기’로 같은 날 자녀를 얻은 것. 끈끈한 인연에도 불구하고 이용진 역시 유재석과 손을 잡고 ‘비 몰이’에 동참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에 비는 “효리 누나가 와서 이용진 기 좀 죽여줬으면 좋겠다”고 울분을 쏟아냈다고.

이처럼 유재석-이용진-비의 티격태격 케미로 폭소를 자아낼 KBS 2TV ‘컴백홈’ 4회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KBS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