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놀면' 측 "MSG워너비 지원자들 서로 몰라, 뜻밖의 결과 발생"

이민지 입력 2021. 04. 23. 13:0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유야호(유재석)의 MSG워너비 블라인드 그룹 미션 오디션에서 난데없는 개인기 경쟁이 펼쳐졌다.

4월 24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 멤버를 뽑기 위한 그룹 미션 현장이 공개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전통 기와집으로 꾸며진 오디션 현장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이곳에서 유야호가 직접 구성한 ‘도봉산-우장산-수락산-아차산’ 총 4팀의 그룹 미션 오디션이 진행될 예정. 각 3인으로 구성된 4그룹은 배정받은 공간에서 오직 목소리로 평가를 받는다.

창호지를 뚫고 나오는 지원자들의 한복 실루엣이 눈길을 모으는 가운데, 유야호가 어떤 지원자의 실루엣만을 보고 “누군지 알겠는데?”라며 웃음을 터트렸다고.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 지원자는 극구 부인했지만, 확신에 찬 유야호의 질문에 끝내 “죄송합니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번 오디션은 지원자들이 자신의 애창곡을 1곡씩 부른 뒤 지정 미션 곡을 부르는 순서로 진행됐는데, 예상밖의 개인기 열전이 펼쳐졌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화려한 북 난타 공연을 보여주는가 하면 창호지를 활용한 ‘그림자 놀이’로 두 지원자가 경쟁을 펼치기도.

유야호는 지원자들의 다채로운 개인기에 즐거워하며 웃음을 터트렸지만, 개인기들이 합격의 당락에 절대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못 박아 지원자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지원자들은 각 조에 배정받은 지정 미션곡에서 각자의 파트만 연습했다. 지원자들은 서로가 누구인지 모르는 상황에서 단 한 번의 블라인드 리허설만 진행한 후 라이브로 오디션을 실시했다. 유야호는 편견 없이 지원자들의 목소리와 하모니로 당락을 결정하기 위해 합격자 수를 정해 놓지 않았다. 현장에서 다양한 변수가 발생해 뜻밖의 결과가 펼쳐졌다”고 전했다.

지원자들은 오직 단 한 번의 리허설만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가창력과 하모니를 들려줘 유야호를 고민에 빠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24일 오후 6시30분 방송.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