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전문]김장훈, 생활고 해명 "제일 쓸데없는 게 연예인 걱정"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입력 2021. 04. 23. 08:5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가수 김장훈이 자신의 생활고에 대해 해명했다.

김장훈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 류현진 제구력 걱정, 손흥민 골 결정력 걱정이다. 이걸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방송 후폭풍이 아주 심하다. 여기저기서 걱정하는 전화와 문자가 무지하게 온다. 얼마 전 ‘현장르포 특종세상’ 출연 분이 방송되었는데 아주 상거지로 나와서 걱정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장훈은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생활고라는 표현과 너무 안 어울리는 평안, 보람,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며 “생활고, 무슨 고등학교 이름 같기도 하고. 나 검정고시 출신인데”라고 재치있는 말을 덧붙였다.

김장훈은 “조만간 제 유튜브채널 인터뷰 영상을 통해 진솔하게 해명하겠다. 이게 무슨 날벼락인지. 남들은 그 돈이 내 돈 아니라고, 검소하다고 해명하는데 이걸 반대로 해명을 해야하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김장훈은 “방송이나 편집에 대해 비난하지 않도록 하자”며 “무슨 악감정으로 그랬을 리는 절대 없을 것이고 방송의 특성이 좀 그렇더라. 나름 저에게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5일 방송된 MBN 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김장훈이 공황장애 및 성대결절로 힘든 시간을 보냈으며 월세가 밀렸다고 고백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누리꾼들은 김장훈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보였다.

<김장훈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 류현진 제구력 걱정, 손흥민 골 결정력 걱정입니다. 이걸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방송 후폭풍?이 아주 심합니다. 여기저기서 걱정하는 전화와 카톡이 무지하게 옵니다. 얼마 전 현장르포 특종세상 출연분이 방송되었는데 아주 상그지로 나와서리. 걱정 끼쳐드려 너무 죄송합니다.

참~ 이런 일로 사과를 드린다는 것도 재밌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생활고라는 표현과 너무 안 어울리는 평안, 보람,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생활고! 무슨 고등학교 이름 같기도 하고. 나 검정고시 출신인데, 조만간 제 유튜브 채널 인터뷰 영상을 통하여 조목조목 진솔하게 생활고 해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아~이게 무슨 날벼락인지. 남들은 그 돈이 내 돈 아니라고, 검소하다고 해명하는데 이걸 반대로 해명을 해야 하니.. 귀찮아서 신경 끄고 살려다가 이 해명은 의무라고 생각하기에 하려 합니다.

가족과 팬들을 걱정시키지 말아야 할 의무! 특히, 엄마가 목사인데 성도들이 어떻게 생각할까~가 제일 걱정됩니다. 거짓 1도 없이 저의 현재 상황과 돈에 대한 철학, 미래 준비, 꿈.. 등을 유쾌하고 재밌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세상적인 기준들과 좀 다르긴 하죠. 그건 그저 뇌구조가 좀 다른 것뿐 일 겁니다. 보시면 힘든 날들에서 유쾌한 에너지 좀 받으실 거예요. 방송이나 편집에 대해서 비난은 하지 않도록 합시다. 무슨 악감정으로 그랬을 리는 절대 없을 거고요, 방송의 특성이 좀 그렇더라고요. 나름 저에게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인터뷰 영상을 올릴까 말까?한 것도 혹여 방송 프로그램이나 담당 PD에게 해가 될까 봐.. 망설였던 것인데. 후속 기사나 짤들이 너무 제목들을 자극적으로 달아서리 할 수 없이~ 또한, 저는 그런 식으로 도움받는 것 일단은 팩트가 아니니 부당하다는 생각이고, 궁상맞고 추레한 걸 몹시 싫어하는 성격인 거죠. 그 방송과 저의 성격차를 인지 못한 거죠. 그걸 잘 인지하지 못하고 출연한 저의 부주의, 순진하게도 열심히 원하는 대로 다 토해낸 저의 우매함이 죄라면 죄입니다.

어느 유튜버가 저에게 김장훈이라는 사람은 의외로 순진해서 이용당할 소지가 많으니 조심하라고 충고를 하셨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하고 있네 이 나이에 순진하면 바보지’라고 생각했는데 바보 맞네요. 팬님들께 걱정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근데 제 라이프 수준, 다들 아시죠? 걱정할 필요 없다는 거 도와준다고 전화들 안 하셔도 돼요잉. 아~쪽팔려서 정말. 사진으로 볼 때 생활고 겪는 사람의 느낌과는 너무 안 어울리지 않나요?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