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너잖아, 자수해" 이서준, 이승기 정체 알았다..이희준도 '충격' ('마우스')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04. 23. 00:52 수정 2021. 04. 23. 00:5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마우스’에서 이승기가 자신의 정체와 더불어 범행을 알아챈 가운데, 이희준이 이승기의 정체를 알아챘을지 주목됐다. 

22일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마우스(연출 최준배, 극본 최란)’가 전파를 탔다.

과거 흉악한 범죄를 저질렀던 기억이 돌아온 바름(이승기 분)은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 후 “나였어,다 가짜였어, 다”라며 충격을 받고 경악했다. 

모두 기억해낸 바름은 “처음부터 끝까지 연기를 하며 살았던 거야 ,내가했던 연기들, 가짜의 삶”이라 말하면서 “그게 진짜 내 기억이었다고 착각했던 거였어 , 처음부터 다 내 기억이었어”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때, 팀에서 전화가 왔고, 자신이 살해하려 했던 피해자 치국(이서준 분)가 의식이 돌아왔다는 연락에 “뭐?”라고 말하며 당황했다. 

같은 시각, 고무치와 박두석(안내상 분)은 “내부인의 소행이라면 더 조심해야한다, 알게되면 더 숨으려할 것, 조용히 더 조사해야한다”며 비밀리에 수사를 진행했다. 고무치는 강덕수 사건 CCTV를 다시 확인, 무언가 삭제된 장면을 알아챘다. 고무치는 “이 놈이 다 삭제됐다는 건 범인이 이놈이라는 건가”라며 화면에 집중했다.  

과거 바름은 자신과 학창시절부터 친구인 나치국(이서준 분)도 잔인하게 살해하려 했다. 바름은 친구인 그와 사이좋게 음악을 듣더니, 이내 아무도 없는 밀페된 공간에 들어오자 또 다시 표정이 살벌하게 변했다. 

바름은 치국에게 “넌 너무 겸손해, 네가 한 선행도 나 내 공으로 돌리고 재수없었다”면서 “그때부터 내가 생각을 해봤는데 넌 심판하겠다, 교만하지 않는자는 죄인”이라 말하며 사정없이 그의 복부를 찔렀었다.  

며칠 뒤 치국은 가까스로 구조되어 의식이 깨어났다. 바름은 자신을 기억할 것이라 겁에 질렸으나 치국은 바름을 기억하지 못했다. 급기야 바름이를 품에 안자, 바름은 “분명히 날 봤는데, 어떻게 된거지”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사고 당시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치국, 의사는 “의식이 돌아왔지만 상태를 지켜봐야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무치는 정바름과 나치국의 사이에서 무언가 있음을 알아챘다. 그러면서 다시 나치국을 찾아갔고, 그를 추궁했다. 치국은 “범인 얼굴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바름에게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치국을 이상하게 생각하며, 폐쇄됐던 사고현장을 다시 찾아갔다. 

바름이 집에 도착한 대니얼 리, 바름이는 “나였어, 나였다고 나, 성요한이 아닌 내가 그 살인마였다”면서 “전부 다 내가 죽였어, 아무 죄없는 사람을 내가 처참히 죽였다, 나 사람 아니에요, 괴물이다, 죽으려니 방해하지 마라”고 말하며 소리쳤다. 

이에 대니얼 리는 “죽으려 애쓰지마, 어차피 넌 얼마 안 남았어”라며 바름이가 곧 죽게될 것이라 했다. 바름이는 “당신 처음부터 다 알고 있던 거야?”라며 자신이 사이코패스 ‘프레데터’란 걸 이미 알고 접근한 그를 분노했다. 

바름은 “자수하려는데 시체가 없어졌다, 내가 속죄받을 수 있다는 거냐”며 오열, 대니얼 리는 “이렇게 죽으며 사이코패스로 몰려 죽은 성요한 결백은 묻힐 것, 후대에 연쇄살인마로 남을 것”이라 말했다. 

이에 바름은 “차라리 그땐 감정따위 없었다면”이라며 괴로워하면서 “아무 죄도 없이 중은 송요한의 죄는 밝혀주고 죽자, 성요한의 뇌가 내 머릿 속에서 하고 싶은 일이었을 것”이라 결심했다. 

바름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을 때, 나치국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바름은 나치국을 찾아갔고, 자신을 기억 못 하는 나치국에게 “치국아 몸은 좀 어때?”라고 물었다. 

이에 나치국은 정바름을 살벌하게 바라보며 “너 잖아, 나 엄마랑 행복하게 살고 싶어 그것 뿐”이라면서 “제발 자수해, 너 대신 죽은 성요한 그 사람 너무 안 됐고 나 너무 무섭다”며 바름에게 자수하라 말했다. 

그 순간 얼어버린 바름. 뒤늦게 도착한 고도치는 병실에 홀로 남은 나치국이 사망한 것을 목격, 그 자리를 다녀간 정바름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마우스’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