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차인표♥' 신애라, 충격 고백 "딸 한 명 더 있다"('금쪽같은 내새끼')

정유진 기자 입력 2021. 04. 22. 15:5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신애라가 새로운 딸이 있다고 고백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셋째 금쪽이와 언어 지연이 있는 첫째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엄마의 말을 들은 정형돈은 "4년 전에 어머니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셨는데 말씀을 못 하신다. 언젠가는 대화할 수 있다는 희망을 붙잡고 싶어 어머니의 전화번호를 끊지 못했다"며 힘들어하는 금쪽이 엄마의 마음에 공감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금쪽같은 내새끼' 예고가 공개됐다. 제공ㅣ채널A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신애라가 새로운 딸이 있다고 고백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공격적인 행동을 하는 셋째 금쪽이와 언어 지연이 있는 첫째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애라 SNS에 올라온 또 다른 딸의 손 편지가 공개된다. 신애라는 "한 프로그램에서 엄마의 양육을 받지 못하던 아이를 만났다, 아이의 사연을 듣고 엄마가 되어주기로 결심했다"며 "이렇게 정성스런 손 편지를 선물 받을 줄 몰랐다"며 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현한다.

이날 공개되는 금쪽이의 사연도 이어진다. 금쪽이 가족이 보드게임을 하는 도중, 셋재가 게임에서 지자 짜증을 부리며 자리를 이탈한다. 얼음물이 먹고 싶었던 셋째는 얼음을 깨기 위해 서랍장에서 장도리와 십자드라이버를 꺼냈고, 거침없이 얼음 병에 망치질한다. 뒤늦게 발견한 엄마는 당황하며 공구들을 급히 뺏는다.

뒤이어, 부모는 거실에 따로 나와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동영상과 일지를 본다. 일지에는 친구가 거절하면 장난감을 집어 던지고, 친구의 부모에게 화를 내며 소리치는 등 심각한 문제 행동들이 기록되어 있어, 부모의 걱정이 커진다.

오은영은 "금쪽이는 조절과 억제하는 능력을 배워야 하는 아이"라며 부모에게 아이가 위험한 행동을 할 때 대처하는 올바른 방법들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후 금쪽이 가족들은 키즈카페에 놀러 간다. 동생들과 떨어져 혼자 노는 첫째가 신경 쓰였던 아빠는 둘째에게 첫째와 놀아주라고 한다. 하지만 첫째는 오히려 둘째의 장난감을 망가뜨리며 엉망진창으로 만들어버린다.

스튜디오에서 엄마는 "첫째가 검사를 받았는데 또래보다 느리다고 나왔다. 수업을 따라가기 힘들었는지 손톱을 뜯어 버려 절반이 없어졌었다"며 첫째에 대한 고민을 조심스럽게 털어놓는다. 이어 엄마는 "아이가 느리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쉽사리 인정하기 어려웠다"고 말한다.

엄마의 말을 들은 정형돈은 "4년 전에 어머니가 뇌졸중으로 쓰러지셨는데 말씀을 못 하신다. 언젠가는 대화할 수 있다는 희망을 붙잡고 싶어 어머니의 전화번호를 끊지 못했다"며 힘들어하는 금쪽이 엄마의 마음에 공감한다. 오은영은 "첫째가 이해력이 떨어지는 건 언어 지연이 있기 때문인데 말로 상황을 설명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며 또래보다 느린 첫째를 위한 조언을 한다.

그러면서 오은영은 "이 집은 가족 모두가 산만하므로 다 같이 조절과 억제를 배워야 한다"며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맞춤형 금쪽 처방을 제시한다. 과연 오은영의 금쪽 처방으로 금쪽 가족이 변화할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궁금증을 높인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는 23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