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1억3천만원→161회 흡입 죄송" 정일훈 상습 대마 인정 '너무 늦은 반성문'[종합]

이유나 입력 2021. 04. 22. 15:43 수정 2021. 04. 22. 15:59

기사 도구 모음

"1억 3천 송금, 161회 대마 흡입.. 모두 인정합니다."

비투비 출신 정일훈이 상습 대마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전했다.

정일훈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고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이며 말했다.

이에 정일훈 외 7명은 모두 "맞다. 혐의를 인정한다"며 "반성 중"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1억 3천 송금, 161회 대마 흡입.. 모두 인정합니다."

비투비 출신 정일훈이 상습 대마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전했다.

22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 22부 심리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협의로 기소된 정일훈 등 8명에 대한 첫 공판이 진행됐다.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인 정일훈은 변호사와 함께 법정에 출석했다.

정일훈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고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이며 말했다. 정일훈의 변호인 또한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함께 기소된 피고인 7명도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정일훈은 공판이 열리기 전인 15일 판사에게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일훈은 비투비로 활발히 활동하던 2016년께부터 지인들과 자택, 차량 등에서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흡연한 혐의를 받았다. 특히 계좌 추적을 피하기 위해 제 3의 계좌로 현금을 입금한 뒤 중개인이 가상화폐로 대마초를 구입해 건네받는 방식을 이용했다. 1억여원에 달하는 돈이 이렇게 쓰였다. 정일훈은 해당 사건이 지난해 7월 검찰에 송치되기 적진인 5월 신병훈련소에 입대해 도피성 입대냐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재판장에서 검사 측이 제기한 공소사실에서는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구체화 되어 있다. 검사는 "정일훈이 2016년 7월 5일께부터 2019년 1월 9일까지 7명과 공모해 161회에 걸쳐 성명불상자에게 대마 대금 1억 3300만 원 상당을 송금하고 대마와 액상 대마를 매수, 같은 기간 대마 등을 흡연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일훈 외 7명은 모두 "맞다. 혐의를 인정한다"며 "반성 중"이라고 전했다.

재판부는 "현재 증거 기록 자체가 방대하기 때문에 검토하지 않은 상태에서 변론을 종결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다음 2차 공판은 오는 5월20일 열린다.

앞서 정일훈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대마 흡입 의혹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일훈은 팀에 피해를 끼칠 수 없다며 비투비를 탈퇴했다. 그룹은 6인 체제로 변경된 상태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