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김호중 "눈 떠보니 훈련소 퇴소, 맛다시 때문에 3~4kg 쪘어요"(인터뷰)

백지은 입력 2021. 04. 22. 15:28 수정 2021. 04. 22. 15:29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김호중이 3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22일 퇴소했다.

김호중은 퇴소 직후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건강하게 훈련을 마치는 게 목표였는데 무사히 끝났다. 안에서는 시간이 안가는 것 같았는데 눈 떠보니 오늘이 퇴소일이었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비록 3주라는 시간이었지만 훈련소에서의 경험은 김호중에게 깊이와 무게를 더해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김호중이 3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22일 퇴소했다.

김호중은 퇴소 직후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건강하게 훈련을 마치는 게 목표였는데 무사히 끝났다. 안에서는 시간이 안가는 것 같았는데 눈 떠보니 오늘이 퇴소일이었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김호중은 1일 충남 논산 훈련소에 입소했다. 그는 "입소하는 날 많은 분들이 오셔서 손소독제를 비롯해 봉사를 해주셨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잘하고 오면 되겠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훈련소 생활은 사회 생활과는 확연히 달랐다. 정해진 일과만을 소화해야 했기에 바쁜 스케줄을 뛰었던 김호중으로서는 상당히 낯선 경험이었다.

김호중은 "입소하기 전 가장 많이 들은 얘기가 혼자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정말 많다는 거였다. 사회에 있을 때는 휴대폰도 있고 항상 사람들과 만나며 바쁘게 사는데 훈련소에서는 훈련이 끝나면 오후 10시니까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많다고 했다. 처음엔 그런 게 어딨냐는 생각으로 들어갔는데 의외로 그 공간이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더라. 경험을 많이 해봤다고 생각했는데 훈련소는 처음이니까 색달랐다"고 털어놨다.

비록 3주라는 시간이었지만 훈련소에서의 경험은 김호중에게 깊이와 무게를 더해줬다. 사색을 하며 자신을 돌아보고 미래를 구상했다. 보다 좋은 사람, 좋은 가수로서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김호중은 "가사도 많이 썼고 나를 되돌아보게 됐다. 처음은 훈련에 목표를 두고 있었고 두번째는 군복무를 마친 뒤 앞으로 어떻게 음악을 해나갈지를 생각했다. 제일 중요한 건 팬분들과의 약속을 지키는 거다. 입소 전 받은 편지들을 많이 챙겨서 갔다. 반 이상이 김호중이란 가수가 이런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다는 내용이었고 겹치는 내용이 많더라. 내가 원래 좋아했던 포크나 클래식을 잘 접목시켰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많아서 그런 방향으로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훈련소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얘기는 바로 군대밥이 아닐까.

김호중은 "많은 얘기를 들어서 호기심 반, 걱정 반이었는데 음식이 너무 맛있더라. 아귀탕부터 몸에 좋은 유산균 음료까지 고퀄리티 음식들이 나왔다. 특히 맛다시를 많이 먹었다. 맛다시만 있으면 밥을 2~3공기 먹고 오늘도 아침부터 맛다시에 밥을 먹고 챙겨서도 나왔다. 3~4kg 정도 찐 것 같다"며 웃었다.

김호중은 지난해 9월부터 서울 서초구 한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다.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그는 공식 팬카페에 "3주간 건강히 훈련 잘 받고 집으로 가고 있다"며 "하고 싶은 말도 너무 많다. 기다려주셔서 감사드린다! 집 가서 쉬고 또 글 남기겠다. 사랑한다. 감사하다"고 글을 남기며 여전한 팬 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호중은 해당 기관에 복귀해 복무를 이어간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