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성미 "손흥민 사위로 정해 놨다. 귀국하면 공항 가서.."('퍼펙트 라이프')

입력 2021. 04. 22. 06: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코미디언 이성미가 축구선수 손흥민을 사윗감으로 탐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 이성미는 "나는 이미 사위를 정해 놨다. 우리 손 서방은 요새 바빠 가지고 통 한국엘 못 나오더라고"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미화와 현영은 "대체 손 서방이 누구냐?"고 물었고, 이성미는 "손흥민"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홍경민은 "손흥민 선수가 한국에 오면 일단 데려다 씨암탉을 먹여라"라고 귀띔했고, 이성미는 "공항에 가서 문 앞에 탁 갖다놓고 '장모가 이걸 해왔어~ 와서 먹어~'라고 할 거다"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