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오마이걸 아린, 홍자매호 탑승..'환혼' 주연 캐스팅

문지연 입력 2021. 04. 21. 11:27

기사 도구 모음

오마이걸 아린이 홍자매호에 탑승한다.

21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오마이걸 아린이 tvN 새 드라마 '환혼'(홍정은 홍미란 극본, 박준화 연출)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환혼'은 '호텔 델루나'를 성공시킨 홍자매 작가가 새롭게 쓰는 작품으로,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다루는 판타지 작품으로 알려졌다.

아린은 걸그룹 오마이걸로 데뷔한 이후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 등을 통해 연기에 도전한 바 있으나 TV 드라마 주연은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오마이걸 아린이 홍자매호에 탑승한다.

21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오마이걸 아린이 tvN 새 드라마 '환혼'(홍정은 홍미란 극본, 박준화 연출)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환혼'은 '호텔 델루나'를 성공시킨 홍자매 작가가 새롭게 쓰는 작품으로,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사랑과 성장을 다루는 판타지 작품으로 알려졌다.

홍자매는 '쾌걸춘향'부터 '마이걸', '환상의 커플' 등 무수히 많은 로맨틱 코미디를 만들고 '주군의 태양'과 '화유기' 등 판티지 작품에서도 강점을 보인 바 있어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여기에 로맨틱 코미디로 강점을 보여줬던 박준화 PD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이어 홍자매와 함께할 예정이다.

아린은 걸그룹 오마이걸로 데뷔한 이후 웹드라마 '소녀의 세계' 등을 통해 연기에 도전한 바 있으나 TV 드라마 주연은 처음이다.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강점을 보였던 아린이 홍자매 신작으로 연기에 발을 들인 가운데 안방의 시청자들에게도 합격점을 받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환혼'은 현재 이재욱과 박혜은이 주연으로 논의 중이며 뉴이스트 황민현도 대본을 받았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