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일간스포츠

[단독] 이하늘, 빈소 온 김창열에 "조문 자리, 나중에 얘기하자"

박상우 입력 2021. 04. 20. 18:21 수정 2021. 04. 20. 18: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j doc

이하늘이 조문 온 김창열에게 "우리 얘기는 다음에 하자"며 동생 고 이현배에게 애도를 표하는데에만 집중할 수 있게 차분히 말을 건넸다.

김창열은 20일 오후 5시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현배의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리쌍 길, 리짓군즈 멤버 뱃사공, 블랭, 피타입, 보이비 등 DJ DOC·고 이현배와 친분이 있는 뮤지션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진 가운데 김창열이 DJ DOC 멤버 정재용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김창열은 마스크를 쓴 채 침울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갔다. 이하늘은 그런 김창열을 따로 불러 "현배(동생) 조문하는 자리니깐 우리 얘기는 다음에 하자"며 차분하게 얘기했다. 김창열도 이에 수긍, 슬픔에 잠긴 얼굴로 애도를 표했다.

김창열과 이하늘이 대면한건 두 사람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후 처음이다. 일련의 논란으로 불편해하는 김창열을 이하늘이 오히려 챙겨줘 눈길을 끌었다.

이하늘은 앞서 지난 17일 친동생 고 이현배가 제주도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후 "이현배는 김창열 때문에 세상을 떠난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김창열은 '애도의 기간인 만큼 억측을 자제해달라'는 취지의 입장을 냈다. 아직 두 사람의 갈등이 봉합되지 않은 가운데 논란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이목이 쏠린다.

19일 이현배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이 심장질환으로 추청된다는 전문가 소견이 나왔다. 이하늘은 고인이 생전 교통사고를 당했는데 생활고로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 했다고 언급한 상황. 하지만 교통사고 후유증에 대해선 "사망에 이르게 할 정도의 상흔은 없었다"는 소견이 나왔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tbc.co.kr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