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성 범죄→불법 대부업" 박중사 '강철부대' 하차한 진짜 개인사(실화)[어제TV]

서유나 입력 2021. 04. 18. 05:2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성 범죄부터 불법 대부업 운영까지, 박중사의 방송 하차를 부른 진짜 개인사가 드러났다.

4월 17일 방송된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 124회에서는 '특수부대 A중사의 특수한 사생활'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실체를 숨긴 채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개인 방송까지 운영한 박모 전 중사(이하 '박중사')의 민낯을 파헤쳤다.

이날 자신을 박중사의 전 연인이라고 밝힌 은별(가명) 씨는 누구도 상상못한 박중사의 실체를 털어놨다. 박중사가 먼저 호감을 털어놔 발전한 연인 사이, 달달한 연애 2달 만에 그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밝혀왔다는 것. 은별 씨는 충격은 받았지만 너무 사랑하는 마음에 만남을 정리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나 은별 씨에겐 더 끔찍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은별 씨는 "내가 이 사람을 확실하게 좋아한다는 걸 느낀 것 같다. 그런 사이가 되니 본 모습이 나오더라. '너는 바지를 너무 많이 입는다'고. '치마 입음 안돼? 팬티 안 입으면 안돼? 신체 사진 한번만 찍으면 안돼?'라고 요구를 하더라. 처음엔 사진을 찍자고 했다가 점점 진화해 저는 처음 초대남이라는 단어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박중사가 숙박업소에서의 둘 만의 시간 낯선 남성을 초대하고 싶어 했다는 것. 은별 씨는 "자신이 관음증이 있는데 사랑하는 여자가 다른 남자랑 자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관계를 안 해도 되니 마사지라도 받아 달라더라"고 그 날의 기억을 전했다.

은별 씨의 충격적 폭로는 이어졌다. 결국 은별 씨는 박중사와의 관계를 정리했으나 불현듯 A4 용지에 뭘 적어 자신의 배에 올려놓고 사진을 찍던 박중사의 모습이 떠올랐다고. 은별 씨는 기억을 떠올려 A4 용지 단어를 검색했고 음란 사이트를 발견했다. 은별 씨는 "그 세계가 어마어마했다. 낯익은 아이디가 있어 봤더니 내 사진 2장, 초대남 구한다고. 유포했던 거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은별 씨뿐만이 아니었다. 당시 은별 씨는 해당 아이디로 올라온 또 다른 여성의 사진도 발견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이날 "우연히 관계를 갖고 가볍게 만나게 됐는데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같이 있는데 누가 들어오더라. 능글맞게 웃으며 일단 해보자고 하더라. 판타지 성향을 가진 위험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휴대폰이 2개가 있더라. 그 중 하나에 사진이 진짜 많았다. 거기 제 사진도 있는데 유출 안 하겠다고 하면서 인터넷 사이트에 올렸더라"고 말했다.

이런 박중사의 휴대폰을 실제 본 지인도 있었다. 이들은 "벗은 여자들 사진이 너무 많았다. 조금 충격 받은 게 여자친구 사진을 보여 준다고 하면 보통 얼굴 사진 보여주잖나. 성기 사진을 갑자기 보여줘서 충격이었다", "일반적이지 않았다. 스와핑 하는 모임이 있다고 남자, 여자 여러 명이 즐기는 사진, 영상이 많았다"고 증언했다.

한편 이날 동창C 씨는 성 범죄 외 다른 문제도 폭로를 해왔다. 그는 "'집사부일체' 나왔을 때도 난리가 났다. 미친놈인가, 왜 TV에 나오냐고. 저러다 누가 신고하면 어떡하나 그랬다. 그때 소문이 돌았다. 일수를 해서 돈 많이 벌었다고. 한 달에 1,000만 원에서 2,000만 원 번다고. 힘든 친구들이 올라갔다. 그 친구들 데리고 부산으로 가서 불법 토토 사이트를 했다. 불법적인 일 계속해서 돈 많이 벌었을 거다"고 말했다. 박중사가 불법 대부업을 밑천으로 도박 사이트까지 운영했다는 폭로했다.

그리고 이를 증명하듯 당시 박중사가 운영했다는 불법 대부업 관계자는 "돈을 빌려 안 갚는다? 찾아가고 옷 벗고 욕하고 그런 걸 엄청 많이 봤다. 그 양반 아주 악질이다"고 말해 충격을 이어갔다.

한편 해당 박중사는 개인 사정을 이유로 채널A 예능 '강철부대'를 갑작스레 하차한 707특임단 중사 출신 박수민 씨로 추정되고 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