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그알' 노원구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추적, 충격적인 실체 [TV스포]

김나연 기자 입력 2021. 04. 17. 12: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것이 알고싶다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노원구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태현의 실체를 파헤친다.

17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지난 3월 발생한 노원구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태현의 행적과 범죄 수법은 물론 그의 정체를 추적하는 한편, 스토킹 범죄의 위험성을 되짚어보고 무고한 피해를 미리 예방할 방법은 무엇인지 고민해 본다.

김태현은 지난 3월 25일,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지 열흘 만에 얼굴을 세상에 드러내고 사죄했다. 세 가족을 살해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스토킹 범, 김태현은 누구이며 왜 이런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것일까?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의 신상이 공개된 이후, 제작진에겐 김태현에 관한 제보가 속속 도착했다. 과거 그와 인연이 있었던 사람들은 김태현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그들은 김태현에 대해 평소엔 조용하지만 돌연 평범하지 않은 행동을 보이곤 했다는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리고 제보자들의 이야기에서 찾은 또 다른 공통점은 김태현이 성별, 나이와 상관없이 누군가를 집착하고 괴롭혔다고 한다. 제작진은 과거 김태현에게 스토킹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을 만날 수 있었다.

김태현의 이름을 듣자마자 공포로 온몸이 떨려왔다는 은호 씨. 김태현에게 수년 전 스토킹과 협박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그는 당시 중학생이었다. 동네에서 아는 형과 동생 사이로 지냈다는 두 사람. 성인이었던 김태현이 중학생인 은호 씨를 스토킹했던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 그의 스토킹이 언제,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그 흔적을 추적한다.

실제 생활에서 만난 지인들에게 집착을 보였던 김태현은 군대 제대 후에는 온라인 세계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가 즐겨 참여했던 활동은 온라인 게임. 제보자 최주영(가명) 씨는 지난해 2월, 김태현에게 선물로 명품을 배송하겠다며 주소를 알려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제작진은 취재를 통해 김태현이 온라인 게임에서 사용한 닉네임을 확보할 수 있었다. 온라인 세상에서 그는 김태현이 아닌 다른 이름으로 불렸다. 지금까지 밝혀진 그의 닉네임은 '피글렛', '하이O', '세라핀은 언니야'. 하나가 아니라 수시로 닉네임을 바꿔가며 사람들에게 접근했다. 그가 이렇게 여러 닉네임을 사용했던 이유와 목적은 무엇이었을까. 닉네임 뒤 가려진, 살인자 김태현의 범행 수법과 진짜 정체를 파헤쳐 본다.

제작진은 아직 그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은, 범행 당일 김태현의 행적이 담긴 CCTV를 단독으로 입수했다. 범행 장소에 침입하기 전까지 그의 행동과 동선을 살펴본 전문가는 김태현에게 범행 장소 인근은 낯선 곳이 아니라 무척 익숙한 곳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범행 장소 주변을 이미 수십 차례 다녀갔다는 뜻이다. 비극이 발생했던 그 날, 잔혹한 살인을 앞두고 그가 보인 행동을 담고 있는 CCTV 영상들은 무엇을 말해줄 수 있을까?

'그것이 알고싶다'는 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