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기안84 "회사 차린지 2년 반, 직원 3명 남아..사장으로서 고민 많아져"('나혼자산다')[SC리뷰]

정유나 입력 2021. 04. 17. 0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사장으로서의 고뇌를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봄맞이 사무실 대청소에 나선 기안84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때 묻은 간판 청소부터 평소에 꿈꿔왔던 갤러리 로망을 실현하기 위해 바쁜 하루를 보냈다.

본업에 한껏 열의를 불태운 기안84는 직원들이 모두 퇴근하고 난 후 사무실에 혼자 남았다. 어질러진 사무실을 둘러보던 기안84는 봄맞이 새단장을 결심하고 대청소를 시작했다.

청소 도구를 들고 사무실 밖으로 향한 기안84는 "내 이름으로 보여지는 거니까"라며 의욕 넘치게 간판 청소를 했다. 간판 청소에 이어 사무실 내부 청소를 시작한 기안84는 비어있는 벽면 공간을 활용해 갤러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기안84는 걸어놓은 그림이 자꾸만 떨어지는 아슬아슬한 상황 속에서도 '기안 갤러리'를 완성해냈다.

이어 기안84는 소파를 직접 리폼하는가 하면 사무실 안에 편히 쉴 수 있는 시크릿 공간을 만들기 위해 핑크색 조명,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에도 도전했다.

다리를 수리하고 북유럽 감성의 담요를 덮어 소파를 리폼한 기안84는 사무실 구석 공간에 직원들의 눈치를 피해 편하게 쉴 수 있는 시크릿 공간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서랍장으로 성벽을 세운 기안84는 핑크색 조명과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시크릿 공간을 꾸몄다. 기안84는 "완전 북유럽인데?"라며 북유럽 감성에 촉촉히 젖어들었다.

북유럽 감성의 공간에서 분위기 있게 혼밥까진 즐긴 기안84는 텅 빈 사무실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앞으로 회사를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기안84는 "회사 차린 지가 이제 벌써 2년 반 정도가 흘렀다.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 원래 직원 다섯분이 계셨는데 세분만 남았다"면서 "그동안 회사에 일만 하러 왔었는데 이번에 청소하면서 곱씹어 보고, 떠나신 직원분들 자리 치우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더라. 밀린 청소를 하면서 앞으로 직원분들이랑 어떻게 가야할지 사장으로서 고민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