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성시경 "독일서 신세경 우연히 만나 운명인가 생각"('볼빨간 신선놀음')

입력 2021. 04. 17. 06: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가수 성시경이 배우 신세경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승무원 출신 기상캐스터 추혜정이 출연했다.

이에 성시경은 "나는 독일에서 예전에 한국 들어올 때 출발하기 전에 화장실을 가려고 했는데 화장실에 누가 있는 거야. 그래서 기다렸는데 신세경이 나오는 거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난 혼자서 '이게 운명인가?', '가서 말을 걸어야 되나?'라고 10시간 고민하다가 한국에 도착하더라고"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하하는 "그때 담요 덮어주면서 '잘자요'라고 했어야지"라고 크게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