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공서영 아나운서, 남혐 의혹 해명 "전혀 몰랐다, 불편 느꼈다면 죄송" [전문]

이호연 입력 2021. 04. 15. 08:44 수정 2021. 04. 15. 11: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서영 아나운서가 남혐 단어 사용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공서영 SNS 제공

공서영 아나운서가 남혐 단어 사용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공서영 아나운서는 15일 자신의 SNS에 "저는 그 사이트와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그 사이트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라며 남혐 사이트와 관련됐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힘 주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던 것과 관련해 공서영 아나운서는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공서영 아나운서는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앞서 공서영 아나운서가 SNS에 사용한 '힘죠'라는 단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남성 혐오적인 표현이라고 지적했고, 이에 공서영 아나운서가 해명한 것이다.

한편 공서영 아나운서는 그룹 클레오 멤버, KBS N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했고, 현재 '신박한 벙커' '하우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 이하 공서영 아나운서의 SNS 글 전문.

저는 그 사이트와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그 사이트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

힘 내다: 어떤 일이 잘 마무리되거나 어떤 상황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더욱 마음과 힘을 다하다.

힘 주다 : 힘을 한곳으로 몰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