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강다니엘, '블랙데이'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박보검 2위

입력 2021. 04. 14. 15:50

기사 도구 모음

강다니엘이 '블랙데이'에 함께 하며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3월 20일부터 4월 12일까지 초·중·고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5,744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블랙데이에 함께 하며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로 강다니엘(3,235명, 56.3%)이 선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강다니엘이 ‘블랙데이’에 함께 하며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3월 20일부터 4월 12일까지 초·중·고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5,744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블랙데이에 함께 하며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로 강다니엘(3,235명, 56.3%)이 선정됐다.

강다니엘에 이어 박보검(2,337명, 40.7%)이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유재석(63명, 1.1%), 이승기(31명, 0.5%)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강다니엘은 2017년 엠넷(Mnet) ‘프로듀스 101-시즌 2’가 배출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의 멤버로 데뷔, ‘국민 센터’라 불리며 국민 프로듀서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4월 14일 ‘블랙데이’는 밸런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에 선물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짜장면을 먹는 날이다. 또한 블랙데이는 솔로들끼리 검은 옷을 입고 짜장면을 먹으러 가는 날이기 때문에 ‘짜장면 데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블랙데이’는 블랙데이의 ‘블랙(black)’이 화이트데이의 ‘화이트(white)’와 반대되는 색이기 때문에 연인이 없는 솔로들이 블랙 색상의 옷을 입고 블랙 푸드를 먹던 것에서 유래됐다는 설이 있다. 밸런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에 아무런 선물을 받지 못해 새카맣게 타버린 마음의 색을 비유해 블랙데이라고 지어졌다는 설도 있다.

‘블랙데이’에 함께 하며 위로받고 싶은 스타 1위로 강다니엘이 뽑힌 이유에 대해 세븐에듀&수학싸부 차길영 대표는 “강다니엘은 내면과 외면이 모두 아름다울 뿐만 아니라 훈훈한 인성으로 팬들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13일 새 앨범 ‘YELLOW’로 컴백했다.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COLOR’ 시리즈의 세 번째 스토리이자 마지막 편이다. 지난 2월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던 싱글 ‘PARANOIA’를 잇는 서사이기도 하다.

이번 앨범의 키워드는 이중성, 모순, 반전이다. 옐로가 통상적으로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대변되지만, 강다니엘은 옐로의 이면성, 파란불과 빨간불 사이에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완전한 상태라는 측면으로 접근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