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어둠 속 빛난 강다니엘의 성장 'Antidote'[6시★살롱]

공미나 기자 입력 2021. 04. 13. 18:0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강다니엘이 자신의 색을 찾아나선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다니엘은 13일 오후 6시 새 앨범 'YELLOW'(옐로)와 타이틀곡 'Antidote'(앤티도트)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강다니엘은 이번 앨범 전곡 작사에 첫 번째로 이름을 올리며 자전적 이야기를 풀어냈다.

앨범 발매 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강다니엘은 "음악적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는 바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사진=강다니엘 'Antidote' 뮤직비디오

가수 강다니엘이 자신의 색을 찾아나선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강다니엘은 13일 오후 6시 새 앨범 'YELLOW'(옐로)와 타이틀곡 'Antidote'(앤티도트)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YELLOW'는 앞서 발표한 'CYAN'(사이언), 'MAGENTA'(마젠타)마에 이어 컬러 시리즈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앨범이다.

이번 앨범은 이중성, 모순, 반전으로 표현될 수 있다. 노란색이 통상적으로 밝은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강다니엘은 파란 불과 빨간 불 사이, 언제 바뀔지 모르는 불완전한 상태로 접근했다.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Antidote'은 강다니엘의 음악적 도전 정신이 엿보인다. 얼터너티브 알앤비 장르로 신비로 구간마다 록 요소를 가미하며 기존 음악적 문법을 비틀었다.

보컬적 성장도 눈부시다. 그간 강다니엘은 만듦새 있는 음악을 선보이면서도 밋밋한 보컬로 아쉬움을 남겼다. 반면 'Antidote'의 강다니엘은 날카로운 고음부터 묵직한 랩까지 다채로운 목소리를 능숙하게 들려준다.

아티스트로서 성장이 돋보이는 부분은 가사다. 강다니엘은 이번 앨범 전곡 작사에 첫 번째로 이름을 올리며 자전적 이야기를 풀어냈다. 퍼포먼스만 잘하는 가수가 아닌 진짜 아티스트로 거듭나고자 하는 그의 열망이 느껴진다.

해독제라는 의미의 'Antidote'는 강다니엘의 어두운 면모가 제대로 담겼다. "숨 쉴 틈 없이 나를 조여오는 덫", "소리도 없이 날 괴롭힐 때 숨쉬기 조차 두려워", "외면해버린 상처는 갈수록 깊어지기만 해" 등 마음의 병으로 벼랑 끝에 매달린 이의 처절한 감정이 느껴진다. 단어 하나하나가 어둡고 무겁지만, 그 안에 묘한 위로를 느낄 수 있다.

뮤직비디오와 퍼포먼스도 역시 강다니엘 소리가 절로 나온다. 앞서 'PARANOIA'(파라노이아)에서 뮤지컬 같은 안무를 보여줬던 강다니엘은 이번에도 4분 남짓한 시간 안에 스토리텔링을 녹여냈다. 초반 절규하듯 고통에 빠진 강다니엘은 마지막 순간 홀로 춤추며 모든 괴로움에서 해방된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Digital'(디지털), 'PARANOIA', 'Misunderstood'(미스언더스투드), 'Save U'(세이브 유)까지 총 5트랙이 수록됐다. 이 곡들은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강다니엘'이라는 서사를 완성한다.

앨범 발매 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강다니엘은 "음악적으로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 3부작 앨범에 대해 "기획한 의도와 잘 맞아떨어졌다"면서 "마지막엔 제 스스로 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다. 아티스트가 됐는진 잘 모르겠지만, 제 스스로 얘기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뭐해'부터 '깨워', '2U', 'PARANOIA'와 'Antidote'까지. 점점 자신의 이야기를 드러내게 된 강다니엘은 분명 아티스트로 한 발 성장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