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광자매' 하재숙 아들 유전자 검사, 최대철 혼외 친자 맞았다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4. 12. 06:0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재숙이 낳은 아들은 최대철의 친자가 맞았다.

4월 11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0회(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 신마리아(하재숙 분)는 아들 유전자 검사지를 내밀었다.

이날 방송에서 오봉자(이보희 분), 오탱자(김혜선 분), 이광식(전혜빈 분)은 신마리아를 찾아가 배변호(최대철 분)를 포기하고 떠나라고 요구했다. 오탱자는 신마리아가 보통이 아님을 알고 “어떻게 배서방 꼬셨는지 알 만하다”고 혀를 찼다.

이에 신마리아는 “이상한 상상하지 마라. 복뎅이 가질 때 딱 한 번이었다. 그래도 물에 빠지면 누구 먼저 구하겠냐. 매일 안고 자는 아내하고, 복뎅이 안고 있는 저하고”라며 “아이 낳으면서 완전히 달라졌다. 자식이란 게 그렇더라. 사모님에게 아이 있었으면 아빠 뺏을 생각까지 안했을 거다. 우리 복뎅이 아빠가 있는데 왜 포기해야 하냐”고 주장했다.

이어 신마리아는 복뎅이를 예뻐하는 배변호의 영상을 보여줬고 오봉자, 오탱자, 이광식은 기막혀 말을 잃었다. 그 모습을 보고 신마리아가 의기양양 자리를 뜨려하자 오탱자는 “그 아이 배서방 아이라는 증거 있냐”고 물으며 붙잡았다.

하지만 이번에도 신마리아는 “이런 일 생길까봐 준비해 놨다. 변호사님에게도 진작 보여드렸다”며 유전자 검사지를 내밀어 오봉자, 오탱자, 이광식의 말문을 막았다. 심지어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세 여자가 함께 찾아와 아들이 경기를 했다며 거짓말로 이간질 상황을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 (사진=KBS 2TV ‘오케이 광자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