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양희은 "세상 먼저 떠난 아버지, 내 안에 있어 서러움 극복했다"(더 먹고 가)

박정민 입력 2021. 04. 12. 05: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가수 양희은이 세상을 먼저 떠난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4월 11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 폴킴, 양희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임지호 셰프는 "나는 어머니라는 말만 들으면 울컥하더라. 일생 동안 가장 중요했던 게 (생이별한) 어머니를 찾아 나서는 거였다. 그래서 돈 버는 데도 관심 없고, 사람이 좋아서 음식을 했다. 그 밑자락엔 어머니가 있다"고 전했다.

양희은은 "저는 어렸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결핍이었지만, 내가 어머니 아버지의 반쪽이니까 아버지는 나랑 같이 살아계신다고 생각한다. 내 안에 계시기 때문에 서러움을 극복했다"고 말했고, 임지호 셰프는 "아직도 만날 수 있을까 하는 절실함이 있다"며 자신의 결핍에 대해 털어놨다.

(사진=MBN '더 먹고 가'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