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구해줘 홈즈' 경희대 인근 쓰리룸, 보증금 1000/60만 원

전미용 입력 2021. 04. 12. 00:1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미용 기자] 복팀에서 이문동 매물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동대문구 이문동 매물을 공개하는 덕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동엽, 이영자, 송은이 등 다수의 연예인을 배출한 서울예술대학교 개그클럽의 회장 & 부회장 출신 의뢰인이 등장했다. 두 사람은 학교 앞 반지하 방에서 동고동락 중이라고 밝혔고 서울이라면 원룸, 반지하, 옥탑방 모두 OK, 투룸에 보증금 1000/70, 역세권을 원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복팀에서는 양세형과 코드 쿤스트가 나섰다.  두 사람은 동대문구 이문동으로 향했다. 양세형은 "회기역, 외대앞 역으로 더블 역세권이다"라며 다세대 주택을 공개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선 코쿤은 "기적이 일어났네"라며 기뻐했다. 화이트톤으로 넓은 거실과 ㄱ자 주방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주방 옆에 꽤 넓은 다용도실도 갖춰져있었다. 

첫 번째 방은 원룸 사이즈 크기만큼 넒었다. 침대, 옷장은 모두 옵션. 두 번째 방 역시 침대가 옵션. 회색톤으로 깔끔했다.  화장실도 깊고 넓었다. 양세형은 "이진호 씨랑은 샤워 같이 했었다. 여기도 둘이 같이 하고도 공간이 남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창문이 없었다. 이에 코쿤은 "화장실의 퀄리티는 중요하지 않다"며 웃음지었다. 세 번째 방 역시 넉넉했다. 양세형은 "이 집 매물이 동동동대문을 열어라. 쓰쓰쓰리룸이 나온다"라고 밝혔다. 

코쿤은 "작업실이 따로 있다.색이 바뀌는 전구를 설치했다. 조명이 가장 적은 비용으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곳도 그렇게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 매물은 이 매물은  1000/60만 원.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