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윤동식 "이병헌 집에서 일주일에 세 번 잤다, 못 가게 해" (뭉쳐야쏜다)[종합]

김유진 입력 2021. 04. 11. 21: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윤동식이 배우 이병헌과의 친분을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쏜다'에서는 상암불낙스와 연예계 농구단 1호 팀인 피닉스와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피닉스 팀의 배우 이정진은 과거 윤동식과 사석에서 만났던 일화를 꺼내며 남다른 윤동식의 주량을 전했다.

이어 윤동식의 연예계 친구들이 한 두 명씩 거론됐고, 윤동식은 "래원이와 하균이"라며 김래원, 신하균과의 친분을 알렸다. 또 "(이)정진이와는 이병헌 형을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고, 멤버들은 "이병헌 씨 말하는 거냐"며 놀라워했다.

믿지 않는 멤버들의 시선에 윤동식은 "맞다. 그 이병헌 씨다. 병헌이 형 집에서 일주일에 세 번씩 자고 오고 그랬다"고 자신있게 얘기했다.


"전화번호 있냐"는 말에 "당연히 있다"고 말한 윤동식은 "전화하면 받냐"는 물음에 "받는다. 단 한 번도 안 받은 적이 없다. 아니면 문자라도 보내주신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곧바로 전화 연결이 진행됐고, 김성주는 "지금까지 중에서 가장 자신감 넘치는 표정이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김용만도 "우리가 윤동식을 잘 모르고 있었다"며 전화 연결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김성주가 확인한 윤동식의 휴대폰에는 신하균과 정찬성, 최홍만, 추성훈, 허경환 등의 번호가 있었다. 안정환은 "연결이 안 되면 팀을 옮겨야 할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동식의 휴대폰 속 이병헌의 번호를 확인한 김성주는 "'이병헌'이라고 안 적혀있고 '병헌 형님'이라고 적혀있다"고 말했다.

윤동식은 "전화한 지 좀 오래됐다"며 긴장한 채 연결을 시도했고, 전화가 연결되지 않자 "번호가 바뀌었나?"라고 머쓱해하며 "'지 아이 조'를 미국에서 할 때도 전화 오고 그랬었다"고 털어놓았다.

아쉬움 속 통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가, 촬영이 이어지던 중 이병헌에게 전화가 왔다. 일순간 녹화장이 들떴고, 김성주는 통화 버튼을 잘못 눌러 연결이 끊기게 됐다.


이후 이병헌을 알고 있던 손지창이 다시 연결을 시도했고, 이병헌은 "몇 년 만이냐. 본 지 너무 오래됐다"고 인사하며 "넌 어떻게 농구를 나만큼 못하냐. 정말 안타깝다. 카메라에 너를 자꾸 안 비춰주더라"며 안타까워했다.

평소 '뭉쳐야 쏜다'를 잘 보고 있다고 말한 이병헌은 "형님, 전화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윤동식에게 "평상시에 전화를 해야지, 이 녀석아"라고 웃으며 타박하면서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윤동식은 "아주 오랜만에 전화한 것이다. 제가 형님 결혼식까지 갔었다. 집에서도 정말 많이 잤다. 저를 못 가게 했다"고 거듭 강조했고, 김용만은 "넌 전화만 끊으면 이렇게 강해지냐, 통화할 때 말했어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뭉쳐야 쏜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