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준호 "아이 낳고 싶다..정자 은행 이용 중" (미우새)

이이진 입력 2021. 04. 11. 21: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2세를 갖고 싶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가 정자은행을 이용 중이라고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따.

이날 김구라는 "준호는 내가 물어봤더니 아이 낳을 생각은 있다고 한다"라며 운을 뗐고, 김준호는 "정자 (은행에) 맡겼다"라며 밝혔다.

탁재훈은 "꼭 맡겨서 낳아야 하냐"라며 의아해했고, 김준호는 "정자가 약해진다더라"라며 털어놨다.

김구라는 "형은 아이가 둘이나 있잖아. 나도 있잖아. 그러니까 장훈이가 나한테 그러더라. 장훈이가 나보다 돈도 많고 그러지 않냐. '형 아들 있으니까 얼마나 좋아요'라고 했다"라며 못박았다.

또 김구라는 "정자가 그런 게 있다. 활동성 있고 마리수 있고 모양이 있다. 그 세 개를 완성을 시켜야 한다. 개체 수가 많고 활동량이 많지만 모양이 별로면 탈락이다"라며 조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