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최고다윽박 "왜 성범죄자 취급하냐" 적반하장 해명에 구독자들 참교육

박효실 입력 2021. 04. 11. 07:3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합동 라이브방송 도중 동료 BJ에게 "400만원 주면 자냐?"는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유튜버 최고다윽박이 되려 억울함을 호소,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앞서 최고다윽박은 지난달 4일 BJ 오상큼과의 ‘합방’(함께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너 400만원 주면 하루 자냐” “방송 끄고 매니저 집에 가라고 하겠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술방'으로 진행된 방송으로 최고다윽박의 망언에 결국 오상큼은 "XX 실수하네"라며 불쾌한 표정으로 자리를 떴다.

이와 관련 비난이 쏟아지자 최고다윽박은 10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라이브 방송에서 “(오상큼에게) 400만원을 언급한 이유는 흉가 방송 섭외 비용을 이야기하다가 나온 것이다. 자자고 하면 다 강간하고 성관계를 하는 것이냐. 왜 나를 성범죄자로 만드냐”고 되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왜 내가 욕을 먹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400만원을 얘기한 부분은 술을 마셔서 기억이 잘 안난다"면서 "오상큼이 예뻤다. 연애하고 싶고 관심도 있었다.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 돈 얘기밖에 없었다. 나는 사과할 부분이 없다"고도 말했다.

관련 영상이 논란이 되자 오상큼도 이날 자신의 아프리카TV채널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최고다윽박의 주장과 달리 오상큼은 당일 불쾌감을 느꼈고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사건 당시 심정은 얼떨떨했고 많이 당황스러웠다. 방송이 끝나고 집에 가는 도중 최고다윽박으로부터 사과 전화를 받았기에 크게 생각 안 하고 넘겼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다윽박의 ‘400만원이면 자냐’는 말이 성적으로 들리고 불쾌했던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고소까지 진행하거나 많은 분들에게 얼굴 붉히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최고다윽박은 자연인 느낌으로 각종 실험을 하는 콘텐츠로 구독자 179만명을 갖고 있다. 그는 10일 자신의 유튜브채널에도 "아니 잘 알지도 못 하면서 짜집기해서 올리고 악플쓰고 그러냐. 오늘 해명했고 흉가 방송 섭외 얘기하다 말한 거다. 갈 사람은 잘 가고 수고. 아니 억까들아 피해본건 나인데 내가 뭘 사과해 답답하다 하. 범죄자로 몰아가면서 욕 하다가 안되니까 이제는 태도가 문제라고? 니가 갑자기 범죄자로 몰리는데 좋겠냐 적당히해"라며 되려 불만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여성분이랑 잘 해결했다니 다행입니다. 다만 대다수의 사람은 여성분과 화해보다는 이미 저런 말을 한거에 실망한 거예요. 본인 캐릭터가 순수 총각 이런거 아니었나요?" "상대방의 동의가 있다면 상관없겠지만 상대가 계속 거부하는데도 하자했잖아요. 그게 잘못됐단 겁니다. 술취해서 실수한거니까 사과 하시는걸 기대했는데 제가 너무 큰걸 바란건가요" "오늘 만우절이야? 뭐야 이거는? 팬으로써 사과하는 자세는 보일줄 알았는데 이거는 무슨 경우야?"라는 반응이었다.

gag11@sportsseoul.com

사진출처|유튜브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