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주량 70병' 허재, 소맥 100잔 지상렬+4병 김수찬 유혹에도 금주 성공(업글인간)[어제TV]

한정원 입력 2021. 04. 11. 06: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전 농구선수 허재가 후배들의 유혹 앞에서도 금주에 성공했다.

4월 10일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는 허재의 금주 한계 도전 그려졌다.

허재는 배우 고윤과 함께 '업글인간' 새 게스트로 등장했다. 허재는 자신의 업글로 금주를 선택했다. 주당으로 알려진 허재의 금주 소식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허재는 술자리에서도 술을 마시지 않으며 6일 금주에 성공했다. 허재는 둘째 아들 허훈과 전화하며 "힘들다. 불가능한 일인데 천천히 단계별로 해볼 생각이다"고 포부를 밝혔고 허훈은 "마인드가 좋다"고 허재를 칭찬했다.

허재는 금주 7일 차에 후배들을 불러 금주 챌린지에 나섰다. 자신의 한계를 시험해보기로 한 것. 허재는 금주원에서 지상렬, 오세득 셰프, 김수찬을 불렀고 금주 7일 차임을 밝혔다. 허재는 후배들에게 금주를 함께 하자며 술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우려고 했지만 모두의 만류로 혼자만 금주에 나섰다. 특히 지상렬은 "이럴 거면 가겠다. 농구하는 사람 말을 우리가 왜 듣냐"고 울분을 토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허재는 자신의 인내력 한계를 시험해보기 위해 안주만 먹는다고 밝혔다. 오세득 셰프는 네 사람이 술안주로 갖고 온 청도산 미나리, 꽃삼겹, 통영 털게, 흑골뱅이, 5자 돔으로 요리를 했다. 신동엽은 "애주가로서 진짜 맛있는 음식이 있는데 술 곁들이지 않는다는 건"이라며 이민정을 바라봤고 이민정은 "왜 날 보냐"며 웃다가도 "극한 도전 인거다"고 감탄했다.

네 사람은 소문난 주당답게 어마어마한 주량을 자랑했다. 허재는 "농구 선수 시절 야유회를 갔는데 4명이서 딱 70병 먹었다. 술심부름을 내가 해서 기억난다"고 회상했다. 김수찬은 "소주는 3~4병 정도 먹는다"고 말했고 오세득 셰프는 "난 잘 못 먹는다. 소주 3잔 먹는다. 오늘 배우러 왔다. 근데 금주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지상렬은 "지난번에 집에서 혼자 몇 병 먹나 해봤다. 소주 5병 먹더라. 전성기 시절에는 기본 소맥(소주+맥주) 100잔 먹었다. 그래도 허재에겐 안된다. 허재는 코끼리다. 그냥 계속 술이 들어간다. 여태 술 드신 걸로 불 낼 수 있다"며 웃었다.

허재는 끝판왕 안주에도 물을 마시며 금주를 이어갔다. 허재는 "맛있는 안주에 물먹는 건 처음이다. 두릅 가시가 살아있는 것 같다. 자꾸 목을 찌른다"고 말하며 모두의 안타까움을 샀다. 허재는 옆에서 술을 먹는 후배들을 바라보며 "보고만 있어도 술 생각난다. 어지럽다"고 넋 나간 표정을 지었다. 한계치에 도달한 허재는 '금주원'이라고 적힌 한지를 설날 지방 태우듯이 날리거나 안주로 금주 점을 치며 폭소를 불렀다.

허재는 "물을 이렇게 많이 먹어본 적 처음이다. 돔 먹는데 돌 씹는 기분이다"며 한숨을 쉬었다. 허재는 김수찬 팬클럽이 선물한 인삼주도 먹지 않고 계속 금주를 이어갔다. 허재는 후배들의 유혹에도 "이 한 잔에 무너질 수 없다"고 마음을 다잡았지만 금세 넋 나간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업글인간' 4MC는 허재의 눈물 겨운 금주 챌린지에 "짠내난다"고 안타까워했다.

허재는 술을 마시지 않기 위해 시향을 하거나 목 넘김 시뮬레이션을 보여줬다. 결국 허재는 후배들의 유혹에도 넘어가지 않고 금주 7일 차를 마무리했다. 허재는 "30여 년 동안 술잔이 익숙해졌다. 7일간 작은 도전은 안 해 본 것을 해본 거라 너무 힘들었지만 나 자신과의 약속이라 끝까지 잘 지킨 나에게 고맙다. 또다시 도전한다면 버틸 수 있을 것 같다"고 뿌듯해했다.

허재는 "그 이후에는 술을 먹냐"는 신동엽 질문에 "7일 도전 끝나고 다음날 아침에 바로 먹었다. 꿀을 먹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허재는 '금주 도전'이라는 자발적 불편함 챌린지로 술 먹는 사람들의 공감을 자아냈고 응원을 받았다. 힘든 상황에도 금주 7일 도전을 성공한 허재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사진=tvN '업글인간'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