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브레이브걸스 유정 "'롤린' 역주행 전 용달 불러 숙소 짐 다 빼" 해체 예감(전참시)

박은해 입력 2021. 04. 10. 23:2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롤린' 역주행 전 상황을 떠올렸다.

4월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브레이브걸스 민영, 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보통 역주행이 아니라 너무나 드라마틱한 신화를 썼다. 차트를 올킬한다는 건 정말 대단한 건데"라고 브레이브걸스의 성공 신화를 언급했다.

이에 유정은 "저와 유나라는 멤버는 숙소 짐을 전부 뺀 상태였다. 용달 업체를 불러서 짐을 다 빼고 집으로 갔다"고 털어놓았다. 이영자는 "해체 며칠 전이었냐?"라고 물었다.

민영은 "(해체 관련) 의견을 정리해서 회사에 말씀드린 건 2월 초였다. 용감한 형제 대표님께서 전화가 오셨다. 네가 보낸 글을 읽어 봤다고. 조만간 다 같이 얼굴 보고 이야기하자고 전화 온 게 유튜브 영상 뜨기 하루 전이었다"고 설명했다.

전현무는 "민영 씨는 멤버들이 짐 가져오는 것을 다 보고 있었겠네요?"라고 궁금증을 드러냈고, 민영은 "너무 행복하더라. 숙소 계약 기간도 얼마 안 남아서 이 숙소에서 끝나겠구나 생각했는데"라며 감격스러웠던 순간을 회상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