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종합] '빈센조' 송중기, 이탈리아 마이파 보스에 "내 영혼도 널 존경하지 않아"

손세현 입력 2021. 04. 10. 22:4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송중기가 이탈리아 마피아를 제압했다.

10일 방송된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는 이탈리아 마피아 파올로가 보낸 킬러를 상대로 빈센조(송중기 분)가 역으로 제압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탈리아 마피아 파올로가 보낸 킬러는 빈센조에게 "존경을 표시하면 고통 없이 죽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빈센조는 "파올로에게 전하라, 내 영혼도 널 존경하지 않을 거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킬러가 빈센조에게 총을 겨눈 그 순간 비둘기가 몰려들어 킬러들을 쫓아냈다. 빈센조는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킬러들을 모두 제압했다. 빈센조는 홀로 남은 비둘기에게 다가가서 “인자기?”라며 애틋한 표정을 지었다.

나중에 만난 홍차영은 "인자기와 친구들이 그런 거죠?"라고 물었지만 빈센조는 "인자기 그런 비둘기 아니에요, 다른 비둘기들이 그랬겠죠, 말 함부로 하지 말라"고 편을 들으며 웃었다. 빈센조는 킬러들의 휴대전화를 조사해 배후에 최명희가 있음을 알아냈다. 장준우는 "빈센조 시체 한 번 보기 힘드네"라고 말했다.

이날 장준우가 체포된 다음 빈센조와 홍차영은 금강프라자 사람들과 모여 환호했다. 홍차영은

“여러분덕분에 바벨그룹 회장을 잡아 넣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티비에서는 바벨그룹 수사에 대한 내용이 흘러나왔다. 뉴스속 정인국검사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지난 일년간 바벨그룹의 여섯가지 혐의에 대해 수사해왔습니다”며 “하지만 이제 국민여러분께 진실을 말씀드려야 해야 할거같습니다”라고 반전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과거 바벨그룹을 과잉수사했고, 어제도 바벨그룹을 과잉수사했음을 인정합니다. 오늘 이 발표는 저의 양심과 더불어 저희 남동부지검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함입니다. 바벨그룹 장한석 회장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말해 빈센조와 홍차영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이어 정검사는 “오늘부로 바벨그룹에 대한 모든 혐의는 무혐의 처리되고 수사는 종결될 예정입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분노한 홍차영은 들고 있던 컵을 티비에 던져 모니터를 박살내며 자리를 떴다. 빈센조는 그녀를 따라나서며 “우리 감정적으로 대응하지말자”며 달랬다.

빈센조에게 홍차영은 “저 남의 가족사에 관여하고 싶지 않지만 한 번만 오지랖좀 부릴게요. 어머니한테 빨리 말하는게 어때요?”라고 말했다. 이어 “변호사님이 (친모라는 사실을)안다는거요. 정말 얼마 안남으셨어요 어머니에게 하루는 그냥하루가 아니잖아요”라고 말했다.

홍차영은 “저한테 말했죠 후회는 살아서 겪는 최고의 지옥이라고. 그말이 맞더라구요. 부디 변호사님은 그런 지옥 겪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고 설득했다. 빈센조는 말없이 에스프레소를 들이켰다.

이어 빈센조는 오경자를 찾아가 가방을 선물했다. 홍차영은 “변호사님이 한시간이나 고른거에요”라고 덧붙였다. 오경자는 “예? 뭘 또 그렇게까지나. 근데 제가 어떻게 외출을 나가요. 저 몸도 안좋고... 두분 번거롭게”라고 주저했다. 이에 홍차영은 “외출날은 저 말고 변호사님이 모시고 나갈거에요 그렇죠?”라며 빈센조를 쳐다봤고 빈센조는 “예”라고 짧게 답했다.

한편, tvN ‘빈센조’는 매주 토,일요일 9시 10분에 방송된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