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형' 최양락 "38살에 늙었다고 방송국 퇴출 통보, 홧김에 호주 이민"

한정원 입력 2021. 04. 10. 21: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개그맨 최양락이 "38살에 늙었다고 방송국에서 잘렸었다"고 고백했다.

4월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최양락은 과거 방송국에서 잘린 적 있다고 밝혔다.

최양락은 아내 팽현숙과 함께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아는 형님' 멤버들과 인사를 나눈 뒤 전학 신청서를 제출했다.

팽현숙은 과거 서장훈과의 방송 일화를 언급하며 "지금도 TV를 보며 노트에 사람들의 행동을 적는다. 우리는 늘 잘 풀린 게 아니라 기복이 심했다. 최양락이 한창 잘나갔을 때 38살에 늙었다고 잘렸었다"고 회상했다.

최양락은 "퇴출 통보를 처음 받았다. 국장이 보자고 하면 거의 상을 주거나 새 프로그램 MC 발탁이었다. 근데 표정이 이상하더라. 국장이 '좋은 친구들' 몇 년 했냐고 묻더라. 후배한테 넘겨주고 가는 건 어떠냐고 하더라. 일방적인 통보에 홧김에 열받아서 호주로 이민갔다"고 털어놨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