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사유리 "'슈돌'합류 너무 기뻐, '싱글맘'은 창피한 사람 아니다" ('사유리TV') [종합]

이지현 입력 2021. 04. 10. 18: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합류 소감을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요즘 근황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합류 소감을 밝혔다.

사유리는 "요즘은 하루종일 집에 있다. 딱 1시간만 운동하러 다녀오는데 아무래도 집에는 젠이 있기 때문에 내가 1시간 30분 이상 집에서 나갈 일이 생기면 불안해진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달라진 점에 대한 질문에는 "나는 내가 예민하지 않은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아기가 생기니까 어떤 부분에서는 예민해진다"면서 "젠이 안전하고 건강한 것이 가장 우선이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싱글맘으로서 아이를 키우는 것에 대해 "주변에 좋은 좋은 사람이 많으니까 함께 키워주는 느낌이 있어서 감사하다. 좋은 이모님이 젠을 잘 돌봐주셔서 힘을 얻는다"라며 "싱글맘은 불편할 수는 있지만 불쌍하거나 창피한 사람이 아니다. 그 부분에서 파이팅 넘치려고 열심히 살겠습니다"는 소신을 밝혔다.

특히 이날 사유리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합류 소감을 밝혔다. "너무 기쁘다"는 사유리는 "만약 촬영하러 가면 아들을 못보지만,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같이 촬영을 하면서 추억도 만들 수 있고, 아기가 작은데 커가는 모습도 담을 수 있으니까 정말 감사한 것 같다. 기대된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아직 젠이 5개월이라 같이 할 수 있는게 많이 없지만, 젠이 조금 더 나이를 먹고 코로나19가 사라지면 많은 추억을 만들고 싶어서 같이 여행가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한편 사유리는 지난해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지난해 11월 4일, 일본에서 아들 젠을 출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