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근황 "안 좋은 상황 있었다, 일하고 싶어" (오취리삶)[종합]

김유진 입력 2021. 04. 10. 07: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인종차별,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며 방송에서 하차했던 샘 오취리가 8개월 만에 개인 SNS 채널로 복귀해 근황을 알렸다.

9일 샘 오취리의 유튜브 채널 '5723 오취리 삶'에는 '샘 오취리 근황. 산에서 삶을 느끼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에서 샘 오취리는 지인과 함께 관악산 등반을 하며 속내를 털어놓았다.

가파른 등산 길을 바라보며 샘 오취리는 "천천히 가더라도 끝까지 가는 게 중요한 것 같다"면서 숨을 고르며 산을 올랐다. "무엇보다도 사람이 없지 않나. 우리 페이스대로 가면 된다. 가다가 힘들면 쉬고, 굳이 힘든데 끝까지 힘들게 올라갈 필요 없다. 천천히 가면 된다"며 등산을 이어갔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샘 오취리를 알아 본 시민들이 "어디에서 왔냐"고 물었고, 샘 오취리는 "저 멀리 가나에서 왔다"고 말했다. "혹시 그 연예인 샘 오취리 아니냐"고 재차 묻는 시민에게는 "그 사람 닮았다는 얘기 많이 들었다"고 부인하다, 이내 자신이 샘 오취리라는 것을 밝히고 사진촬영에 응했다.


계속해서 올라가던 길에 돌을 올리고 소원을 비는 곳이 눈에 띄었고, 돌을 올린 샘 오취리는 '어떤 소원을 빌었냐'는 지인의 말에 "코로나가 빨리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이어 정상에 오른 샘 오취리는 "고생 끝에 낙이 와야 되는데 약간 아쉽다"며 마음을 드러냈고, 자신이 직접 싸 온 닭가슴살 샐러드를 지인에게 나눠줬다.

이후 지인에게 심경을 토로했다. 샘 오취리는 "혼자 있을 때면 생각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다. 사람이 너무 생각을 많이 하게 되니까 우울해지더라. 가끔 이렇게 나와서 공기도 쐬고, 힘든 것을 하니까 외로울 때 느끼는 그런 생각을 잘 안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인도 "반가웠던 것이, 항상 형이 집 앞에까지만 나오고 그러다가 이렇게 밖에 나온다고 하니까 형도 용기를 내고 있는 것 같아서 좋다"고 다독였다.

샘 오취리는 "나도 요즘 생각하는 것이, 그래도 안 좋은 상황이 있었지만 그래도 아직 나를 좋아해주고 사랑해주고 찾아주고 그런 사람들이 있으니 그 생각만 하면 행복하다. 그리고 젊음을 쓸 수 있고 내 힘을 쓸 수 있고 내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그런 것을 하고 싶은 것이다"라고 얘기했다.


또 "아직 많이 젊지 않나. 솔직히 할 것도 많고 모든 것을 열심히 하고 싶다. 열심히 살고 싶고 일하고 싶다. 열심히 일하고 집에 들어와서 지칠 때의 느낌을 정말 좋아한다. 그런 것을 다시 느끼고 싶다"고 활동 의지를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할 수 있어서 행운이라고 생각했다"는 샘 오취리는 "그 생각 때문에 늘 열심히 살아야 한다는 마음이 있었다. 젊으니까, 앞으로 몸을 더 쓰면서 땀도 흘리고 사람을 도와주고 그런 일을 하고 싶다. 무엇보다 내 페이스대로 실수하면 실수했다고 인정하고, 미안하다고 해야 할 때도 잘못했다고 그렇게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샘 오취리는 영상 아래에 '일손이 부족하시면 언제든지 불러주세요. 농가·어촌·농장 등등 어느 곳이든 도움이 되는 곳이라면 찾아가겠습니다. 많은 연락 부탁드립니다'라는 공지 글을 함께 덧붙이기도 했다.

샘 오취리는 지난 해 8월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졸업식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또 과거 동양인 비하 행동을 했다는 의혹, 과거 박은혜와 찍은 사진을 두고 지인과 주고받은 댓글에서 성희롱에 동조했다는 논란까지 더해지며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하차한 바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샘 오취리 유튜브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DB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