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경제

[단독] 에프엑스 빅토리아, 완전히 중국 갔다..SM과 결별

김소연 입력 2021. 04. 09. 10:25 수정 2021. 04. 09. 10:46

기사 도구 모음

그룹 f(x) 출신 빅토리아가 중국으로 갔다.

이미 포털사이트 소개에 SM엔터테인먼트가 빠졌고, SM엔터테인먼트 공시 페이지 아티스트 소개에도 빅토리아가 삭제됐다.

빅토리아는 2008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샤이니의 데뷔곡 '누난 너무 예뻐'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중국 청도 출신으로 알려진 빅토리아는 SM엔터테인먼트에 발탁되기 전까지 중국에서 무용을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청도 출신 빅토리아
걸그룹 f(x) 데뷔 후 중국에서 활동
SM엔터테인먼트와 결별, 중국 활동 집중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사진=한경DB

그룹 f(x) 출신 빅토리아가 중국으로 갔다. 

9일 한경닷컴 취재 결과 빅토리아는 SM엔터테인먼트와 완벽하게 결별했다. 이미 포털사이트 소개에 SM엔터테인먼트가 빠졌고, SM엔터테인먼트 공시 페이지 아티스트 소개에도 빅토리아가 삭제됐다. 

다만 빅토리아의 중국 개인 활동을 도왔던 빅토리아공작실은 여전히 중국 내에서 그의 일을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빅토리아는 2008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샤이니의 데뷔곡 '누난 너무 예뻐'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9년 f(x)로 데뷔, 리더로 팀을 이끌었다. 

중국 청도 출신으로 알려진 빅토리아는 SM엔터테인먼트에 발탁되기 전까지 중국에서 무용을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정식 데뷔 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뮤지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인기를 모으면서, 중국에서 정식 데뷔도 전에 광고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2012년 안후이위성TV '애정틈진문'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중국 활동을 시작한 빅토리아는 가수 뿐 아니라 연기자로도 활발하게 중국 본토에서 활동했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동했지만, 2016년 국내에서는 한중합작 영화 '엽기적인 그녀2' 프로모션 이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 특히 중국의 한한령이 본격적으로 진행된 이후 한국이 아닌 중국에서만 활동해 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