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혜근 "父, 뇌 병변으로 사망→母, 4년째 희귀 뇌질환 앓아" 눈물 (알약방)[종합]

하지원 입력 2021. 04. 08. 23: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이혜근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했다.

8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는 1990년대 아역 배우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이혜근이 남편과 함께 출연했다.

1974년생으로 어느덧 48세의 나이가 된 이혜근은 아직도 한결같은 몸매와 동안 외모를 유지하고 있다. 항상 밝은 에너지를 발산하는 이혜근에게도 큰 짐이 남아있다고.


이혜근은 "아빠가 뇌 병변을 앓으셨다 17년을 아프다가 돌아가셨다. 그 후 엄마는 소뇌가 수축이 되는 소뇌 위축증을 앓고 계신다"라고 밝혔다.

소뇌 위축증이란 희귀병으로 서서히 소뇌에 퇴행성 변화가 오는 유전성 소뇌 이상 질환군이다. 이혜근은 "부모님 두 분 다 뇌혈관 질환이 있다. 저도 혹시나 병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며 불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남편과 함께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다.

이혜근은 "엄마는 병이 빨리 진행되신 편인 것 같다. 2017년 도에 처음 그 병을 앓으셨는데, 희귀병이다 보니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옆에서 항상 24시간 보살펴 드려야 한다. 새벽에도 부르시면 가야 된다. 가장 마음이 쓰이는 건 엄마가 아파서 힘들어하는 걸 지켜보는 거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근은 남편과 함께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액티비티를 즐겼다. 이혜근은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취미생활을 많이 못 했었다. 잠깐 시간을 가졌는데도 그동안 받았던 스트레스가 날아가는 느낌이다"라고 즐거워했다.


이어 "모처럼 남편이랑 같이 나와 해먹에 누워 하늘을 바라봤다. 최근 들어 하늘을 바라본 적 이 없었다"라며 "사실 좀 울컥했었다. 내가 높은 하늘도 바라보지 못하고 살 만큼 정신없이 살았나? 물소리도 듣고 맑은 공기도 마시고 아무것도 안 하고 가만히 누워있어도 행복하다"라고 덧붙였다.

이혜근은 유전자 검사 결과를 들으러 병원에 방문했다. 의사는 "이혜근 씨가 걱정하신 가족력이 있는 뇌동맥류는 0.8배, 뇌졸중도 0.6배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분한테 공통적으로 좋은 게 있다. 혈액 검사에서 혈관에 도움이 되는 좋은 콜레스테롤이 다른 사람들 보다 20~30퍼센트 높으시다. 지금처럼 관리 잘하시면 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혜근은 "뇌혈관 질환 쪽이 걱정이 돼 긴장을 많이 했는데, 괜찮다고 말씀해 주셔서 정말 다행이다"라고 안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