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컬투쇼' 정엽 "노래하다 무아지경일 때 있어.. 조절하려 노력" [종합]

임혜영 입력 2021. 04. 08. 15:59

기사 도구 모음

정엽과 레드벨벳 멤버 웬디가 신곡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신봉선이 출격한 가운데 '특선 라이브' 코너 게스트로 가수 정엽, 레드벨벳 멤버 웬디가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임혜영 기자] 정엽과 레드벨벳 멤버 웬디가 신곡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신봉선이 출격한 가운데 ‘특선 라이브’ 코너 게스트로 가수 정엽, 레드벨벳 멤버 웬디가 출연했다.

최근 신곡 ‘Waltz For You(Single Edition 1)’을 발표한 정엽은 “봄에 어울리는 로맨틱한 왈츠곡이다. 직접 만들었다. 싱글 내면서 모든 것을 다 끊고 칩거를 했다”라고 설명하며 이번 곡을 탄생시키기 위해 열정을 쏟아부었다고 전했다.

첫 솔로앨범 ‘Like Water’를 발표한 웬디 또한 “제 스토리를 개사해서 팬분들에게 쓴 힐링곡이다. 제가 직접 쓰고 싶었는데 작사가 정말 어렵더라. 의뢰를 해서 정말 아름다운 가사를 받았다”라고 설명했으며 첫 솔로앨범에 대해 “너무 떨리고 긴장이 됐다. 멤버들이 응원을 해줬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의 신곡 라이브 무대가 이어졌으며, 이를 감상한 신봉선은 “그동안의 '봄 노래' 하면 사람들이 많이 움직이는 시간대의 봄 느낌인데 이분들의 노래는 봄의 밤 같은 노래다. 제가 봄의 밤을 좋아하는데 그 느낌이 들어서 기분이 차분해지면서도 설렘도 같이 느껴진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노래할 때 무슨 생각을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은 정엽은 “노래에 그렸던 그림들을 상상하려고 노력한다. 가끔 너무 빠지다 보면 무아지경일 때도 있다. 슬픈 노래를 부르면 너무 슬퍼질 때도 있어서 조절하려고 노력한다”라고 대답했다.

웬디 또한 “멤버들과 노래할 때는 제 파트가 짧기 때문에 ‘내 파트 잘 해야지’ 생각한다. 이번처럼 제가 처음부터 끝까지 다 부를 때는 제 이야기를 전하다보니 집중해서 들어보려고 노력한다”라고 대답했으며, “원래는 목소리가 허스키해서 30~40대 목소리라고 많이 혼났었다. 그런데 가수하면서 목소리가 맑아지더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남다른 입담과 개인기를 자랑한 정엽을 향해 한 청취자가 “정엽 씨 이렇게 재밌는 사람인지 몰랐다”라고 하자 정엽은 “제가 수줍어하고 조용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저도 재밌는 사람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웬디는 "콘서트 때 재치 있는 모습을 많이 봐서 저는 원래 모습을 알고 있었는데도 이렇게까지 재치 넘칠 줄은 몰랐다"라고 첨언하기도 했다.

한편 레드벨벳 멤버 웬디는 지난 5일 첫 솔로앨범 ‘Like Water’를 발표했으며, 정엽은 지난 7일 싱글 ‘Waltz For You(Single Edition 1)’을 발표해 팬들에게 봄의 따스한 설렘을 전하고 있다.

/hylim@osen.co.kr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