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서지혜·김정현 2차 열애설→"절대 아닙니다" [공식]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04. 08. 13:43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정현과 서지혜 열애설이 또다시 불거진 가운데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가 재차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문화창고 측은 8일 오후 동아닷컴에 "앞서 말했듯 김정현·서지혜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다. 절대 아니다.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또는 누나·동생 사이다. 김정현이 최근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고 이를 친한 서지혜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관계에 대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코로나19 시국이라 외부에서 여러 사람과 접촉하기보다는 회사에 대한 정보를 아는 서지혜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오해다. 두 사람은 절대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 친한 누나·동생 사이다"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지혜·김정현 하루만에 열애설만 두 번
"열애? 절대 아냐..친한 누나·동생"

[동아닷컴] 배우 김정현과 서지혜 열애설이 또다시 불거진 가운데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가 재차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문화창고 측은 8일 오후 동아닷컴에 “앞서 말했듯 김정현·서지혜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다. 절대 아니다.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또는 누나·동생 사이다. 김정현이 최근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고 이를 친한 서지혜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관계에 대해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코로나19 시국이라 외부에서 여러 사람과 접촉하기보다는 회사에 대한 정보를 아는 서지혜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오해다. 두 사람은 절대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 친한 누나·동생 사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정현은 최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만료로 새로운 회사를 물색 중이었고, 전지현, 서지혜, 김소현 등이 소속된 문화창고와 전속계약을 놓고 긴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서지혜가 큰 역할을 했다. 두 사람은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만큼 각별한 사이. 문화창고는 ‘사랑의 불시착’ 제작사이기도 하다.

때문에 김정현은 서지혜를 통해 문화창고에 대한 정보를 얻고 이적 준비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열애설이 불거졌다. 8일 오전 스포츠조선에서 두 사람 열애설을 보도했고, 이후 디스패치가 다시 사진 등을 공개하며 재차 열애설에 불을 지폈다.

하지만 서지혜 소속사인 문화창고는 두 사람 열애설에 거듭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서지혜와 김정현은 친한 선·후배 사이이자 누나·동생이라고.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