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세계일보

하니 "학점은행제로 심리학 공부..연예계 후배들에 도움 되고 싶어"(물어보살)

강소영 입력 2021. 04. 06. 10:03 수정 2021. 04. 06. 10:16

기사 도구 모음

  가수에서 배우로 활동영역을 넓힌 하니(사진)가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하니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현재 하니는 심리학을 공부 중이라고.

하니는 "학점은행제로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며 "내가 몸담은 이 세계에서 그걸로 뭘 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에서 배우로 활동영역을 넓힌 하니(사진)가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하니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하니는 “부족한 게 많다. 잘 못하는 것도 많고 실수도 많다. 그게 부끄럽지 않고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30세가 되고 나니 철이 들어야 하나 고민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손도 어눌하고 기본적으로 요리를 못한다. 평상시에 불편함을 못 느끼는데 최근 요리 프로그램을 하면서 민폐라고 느꼈다”며 “에이핑크 은지랑 같이 촬영하는데 제가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 은지가 엄청 많이 챙겨준다. 그럴 때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잘하고 싶은 욕심이 많은 것 같다. 또 본인이 어린 나이부터 겪은 고생에 유명세가 더해지면서 더 생각이 많아지는 것 같다”며 “예전에 하니가 나온 방송을 보는데 울 타이밍이 아닌데 갑자기 우는 걸 봤다. 과하게 생각하는 것이 아닌가 싶었다”며 걱정했다.

현재 하니는 심리학을 공부 중이라고. 하니는 “학점은행제로 심리학을 공부하고 있다”며 “내가 몸담은 이 세계에서 그걸로 뭘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자 서장훈은 “너무 좋은 생각이지만 네가 우울하고 슬퍼 보이고 생각이 많아 보이는데, 그 사람에게 가서 하는 상담이 효과가 있을까”라고 물었고 “본인이 더 밝고 행복한 사람이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하니는 “충분히 행복하다”는 마음을 내비치며 미소를 지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