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박수홍 "친형이 가족들 얼마나 이용해 먹었냐면"..7년전 의미심장 발언

이유나 입력 2021. 03. 31. 09:19 수정 2021. 03. 31. 14:59

기사 도구 모음

박수홍이 친형의 횡령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7년 전 방송에서 직접 한 가족 재테크 발언이 관심을 받고 있다.

박수홍은 2014년 8월30일 방송한 MBN '동치미'에서 빚에 대한 장단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서 가족 이야기를 꺼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박수홍이 친형의 횡령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7년 전 방송에서 직접 한 가족 재테크 발언이 관심을 받고 있다.

박수홍은 2014년 8월30일 방송한 MBN '동치미'에서 빚에 대한 장단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에서 가족 이야기를 꺼냈다.

박수홍은 "제가 30대 초반까지 아버지 사업 빚을 다갚았다. 그래서 빚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 노이로제가 있다. 부모님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우리 형은 재테크가 너무 재미있으시다고 한다. 우리 형이 가족을 얼마나 이용하나면...집이든 뭐든 큰 돈이 드는 것을 산다. 그리고 가족에게 빚이 있다고 강조한다. 나머지 식구들은 허리띠를 졸라 매고 아껴 쓰고 3년 정도 걸려 그 빚을 다 갚는다. '와 다 갚았다' 안도하면 형이 또 산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전에 어머님이 형에게 '넌 빚이 지긋지긋하지 않니. 그만해라'라고 말씀하시기도 했다"면서 "그래도 형은 또 산다"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이 "박수홍 씨 재산은 좀 모았겠다"라고 하자 "맞다. 그런데 정말 그 재산 전 본 적이 없다"고 말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7년이 지난 지금 되돌려보면 웃을수 만은 없던 이야기.

당시 패널이었던 양소영 변호사는 "박수홍 씨 노예계약이라는 말이 있다. 소송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의뢰주시라"라고 웃으며 말했고, 박수홍은 "형을 소송하라구요?"라고 웃으며 받았다.

박수홍은 "아버지 어머니 저 모두가 재테크를 형에게 일임하고 있다"며 "저희 형은 지금도 경차를 끌고 다니고 웬만하면 걸어다닌다. 저희 형이지만 진짜 존경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난번에 양재진 원장님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가다가 진지하게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저에게 경제적으로 독립을 하라고 하더라. 내가 독립체가 아니라고?라고 되물었다. 패널인 양재진 원장은 "이후에 박수홍 씨가 아버지가 관리하시던 것도 뺏어서 형에게 줬다고 하더라"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를 차분히 듣던 배우 엄앵란은 "박수홍 씨 다 좋은데 연예계 선배로서 진심으로 조언하는데 경제적으로 독립해야한다. 여자 연예인들은 결혼할 때 그 돈을 나눌�� 부모와 자식간에 의가 상할만큼 싸운다"며 "통장에 자동으로 들어오는데 뭘 누구한테 맡겨. 밤에 심심할때 통장에 찍힌 액수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오랜만에 양재진 원장님 말씀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네티즌들은 "7년 전에 저런 조언을 듣고 행동을 했다면 이런 아픔이 없었을텐데" "형이 아니라 큰 도둑" "저때도 형은 경차타고 다녔다" "엄앵란이 정확히 짚어줬을 때 경제적으로 독립했다면" 등의 안타깝다고 입을 모았다.

현재 박수홍은 형이 100억대 횡령을 했다는 폭로글이 일파만파로 돌자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 명의로 운영돼온 것 또한 사실"이라며 "30년 세월 동안 얻은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박수홍은 곧바로 형에게 대화를 시도했지만 형은 연락이 두절됐다. 박수홍은 "현재는 그 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해 객관적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 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덧붙여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제가 가장 괴로운 부분은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다.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덧붙이며 끝까지 가족 걱정을 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공식 입장문 발표 이후 침묵 중인 박수홍은 최근 MBC '라디오스타' 녹화를 끝마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운 가족 이야기를 했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