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KBS "사유리 '슈돌' 논란? 하차 계획 無" [종합]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입력 2021. 03. 30. 14: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사유리 인스타그램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의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출연을 반대하는 청원이 등장한 가운데, KBS 측이 이에 대해 입을 열었다.

KBS 측은 30일 “사유리의 ‘슈돌’ 출연이 비혼을 장려한다는 주장은 과도하다. 시대가 변하면서 다양한 가족의 형태가 생기고 있고, 사유리 가족 역시 그중 하나”라며 “가족 중 한 형태를 관찰하는 것일 뿐 비혼 장려를 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장을 좀 더 정리해 밝히겠지만, 일각에서 과한 우려를 한다고 사유리의 출연을 취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비혼모 출산 부추기는 공중파 방영을 즉각 중단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말하는 비혼모는 일본 여성으로 지칭됐으나, 해당 인물이 최근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이 예고된 사유리로 유추됐다.

청원인은 “지금 한국은 저출산 문제도 심각하지만 결혼 자체를 기피하는 현실이다. 경제가 어렵다보니 청년 실업률도 엄청나다”며 “이럴 때일수록 공영방송이라도 올바른 가족관을 제시하고 결혼을 장려하며 정상적인 출산을 장려하는 시스템과 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청원뿐만 아니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도 사유리의 ‘슈돌’ 출연 반대를 주장하는 글이 꾸준히 게재돼 청원인이 1000명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사유리는 지난해 11월 4일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 첸을 출산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