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조선구마사' 제작사 "제작중단, 해외판권 계약해지" [전문]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3. 26. 11:52 수정 2021. 03. 26. 11:55

기사 도구 모음

'조선구마사' 제작사 3사가 SBS 편성 취소 이후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조선구마사' 제작사 3사(스튜디오플렉스·크레이브웍스·롯데컬처웍스)는 26일 "편성 취소 이후 제작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하시는 부분들이 있어 답변드린다"며 사과와 함께 현 상황을 알렸다.

'조선구마사' 제작사는 제작 중단을 알리며 해외 판권과 관련해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전문] ‘조선구마사’ 제작사 “제작중단, 해외판권 계약해지”

‘조선구마사’ 제작사 3사가 SBS 편성 취소 이후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조선구마사’ 제작사 3사(스튜디오플렉스·크레이브웍스·롯데컬처웍스)는 26일 “편성 취소 이후 제작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하시는 부분들이 있어 답변드린다”며 사과와 함께 현 상황을 알렸다. 이들은 “제작은 중단됐다”면서 “상황의 심각성을 십분 공감하며, 작품에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관계자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조선구마사’ 관련 해외 판권 건은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으며, 서비스 중이던 모든 해외 스트리밍은 이미 내렸거나 금일 중 모두 내릴 예정”이라며 재차 사과했다.

SBS 월화드라마였던 ‘조선구마사’는 22일 첫 방송 직후 태종 등 실존인물의 왜곡된 묘사와 각종 중국풍 설정으로 ‘역사 왜곡’ 의혹을 받았다. 이에 시청자들의 집단적인 항의가 빗발쳤고 광고주들은 잇따라 ‘광고 중단’을 선언했다. 제작사와 SBS가 24일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 다음 주 방송을 결방하고 작품을 재정비하겠다고 했으나 부정적인 여론은 여전했다.

결국 SBS는 ‘조선구마사’의 방송을 취소하고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 ‘조선구마사’ 제작사는 제작 중단을 알리며 해외 판권과 관련해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다고 전했다.

● ‘조선구마사’ 관련 제작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조선구마사> 제작사입니다.

우선, 시청자분들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편성 취소 이후 제작 관련 사항에 대해 문의하시는 부분들이 있어 답변드립니다.

제작은 중단되었습니다. 상황의 심각성을 십분 공감하며, 작품에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분들과 관계자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조선구마사> 관련 해외 판권 건은 계약해지 수순을 밟고 있으며, 서비스 중이던 모든 해외 스트리밍은 이미 내렸거나 금일 중 모두 내릴 예정입니다.

시청자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