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박나래, '나혼자산다' 하차 갑론을박.."그럴만해" VS "과열됐다" [종합]

최희재 입력 2021. 03. 25. 22:55

기사 도구 모음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고개를 숙인 가운데, '나혼자산다' 하차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다.

박나래는 최근 공개된 '헤이나래' 2화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사바리를 곁들인'에서 성희롱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박나래와 헤이지니는 '못된 손', '29금'이라는 단어 등으로 이를 유쾌하게 풀어내려 했지만, 누리꾼들은 이에 문제를 제기했다.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으로 촉발된 타 프로그램 하차 요구에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코미디언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에 고개를 숙인 가운데, '나혼자산다' 하차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다.

25일 '헤이나래' 제작진 측은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큰 잘못을 통감하고 이에 책임을 지고자 '헤이나래'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헤이나래' 관련 콘텐츠는 모두 삭제 처리하였으며, 앞으로 '헤이나래' 제작진은 과도한 연출로 자극적인 재미를 추구하기보다는 모든 시청자들이 즐겁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기획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사과했다.

'헤이나래'는 CJ ENM의 디지털 예능 채널 스튜디오 와플(STUDIO WAFFLE)의 첫 예능 콘텐츠다. 박나래는 최근 공개된 '헤이나래' 2화 '최신유행 장난감 체험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회 한사바리를 곁들인…'에서 성희롱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해당 영상에서 박나래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인형의 몸을 만지는 듯한 행동과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박나래와 헤이지니는 '못된 손', '29금'이라는 단어 등으로 이를 유쾌하게 풀어내려 했지만, 누리꾼들은 이에 문제를 제기했다. 대중들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면서 프로그램은 결국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박나래와 헤이지니 측 또한 입장을 밝혔다. 박나래는 "표현 방법에 대해서도 더 고민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다시 한번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한 마음 전한다"고 사과했다.

헤이지니는 "앞으로 제가 활동하는 모든 영역에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럼에도 일부 누리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들은 박나래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더이상 못보겠다", "'나 혼자 산다'에서도 보기 불편하다", "그럴만 하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로 불만을 표출했다.

그러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사과도 했고 폐지까지 한다는데 '나 혼자 산다'는 왜?", "너무 과열된 듯", "이게 하차까지 갈 일인가?"라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박나래를 향한 '나 혼자 산다' 하차 요구에 대중들은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으로 촉발된 타 프로그램 하차 요구에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헤이나래' 캡처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