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조선구마사', 배경음악도 중국 전통 악기 썼다..왜곡 논란 계속

장진리 기자 입력 2021. 03. 24. 12:39

기사 도구 모음

'조선구마사'가 배경음악에도 중국의 음악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 연출 신경수)는 배경음악으로 중국의 전통 악기인 고쟁, 고금을 이용한 곡을 사용했다.

문제가 된 곡은 고금을 이용한 '고산류수', 고쟁의 독주인 '월아고'다.

여기에 가야금, 거문고 등 우리 전통 악기가 아닌 고쟁, 고금 등 중국 전통 악기를 사용한 배경음악을 썼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공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조선구마사'가 배경음악에도 중국의 음악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나왔다.지난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 연출 신경수)는 배경음악으로 중국의 전통 악기인 고쟁, 고금을 이용한 곡을 사용했다.

문제가 된 곡은 고금을 이용한 '고산류수', 고쟁의 독주인 '월아고'다. 두 곡은 혜윰(금새록)과 마르코(서동원)의 대화 장면에서 삽입됐다. 혜윰은 구마사제 요한(달시 파켓)의 통역을 맡은 마르코에게 "어느 나라에서 왔느냐"고 묻고, 마르코는 "바티칸에서 왔다"고 하면서 대화를 나눈다.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면서 갈등을 벌이게 된다. 마르코는 남장을 한 혜윰에게 "거시기는 잘 달려 있냐"고 도발하고, 혜윰이 칼을 꺼내들면서 두 사람은 싸움 직전에 접어든다. 그때 길잡이가 충녕대군(장동윤)에게 "잠시 쉬어가자"고 하면서 싸움이 일단락 되는데 이런 사당패와 충녕대군 일행의 여정에서 이 음악이 사용됐다.

'조선구마사'는 제작진이 태종, 태조, 세종 등 역사적 인물들을 작품으로 데려와 역사를 왜곡했다는 논란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여기에 가야금, 거문고 등 우리 전통 악기가 아닌 고쟁, 고금 등 중국 전통 악기를 사용한 배경음악을 썼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공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