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김수현, 탄탄 팔근육 이 정도였어? "모험에 더 힘 실어보려 해"

김현록 기자 입력 2021. 03. 23. 06:1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수현이 탄탄한 팔을 드러내며 색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데뷔 14년차로 그 동안 여러 매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김수현이지만 새로운 비주얼로 시선을 붙들며 여전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수현. 제공|보그코리아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김수현이 탄탄한 팔을 드러내며 색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22일 김수현과 패션지 보그 코리아가 함께한 감각적인 화보가 공개됐다. 데뷔 14년차로 그 동안 여러 매체를 통해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김수현이지만 새로운 비주얼로 시선을 붙들며 여전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수현은 “지금까지는 안정적인 환경에서 모험을 즐기려고 노력했다. 앞으로는 모험하는 쪽에 더 힘을 실어보려고 한다”며 “언제나 좋은 결과를 손에 쥘 수는 없다. 지금까지는 선택과 결과가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다. 앞으로도 그랬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있지만 그래도 조금은 그 주기를 벗어나볼까 싶기도 하다. 욕심도 버리고 양보하는 법도 알게 되니 시야가 넓어지더라”라고 말했다.

지난해 '싸이코지만 괜찮아'로 전역 후 성공적인 복귀를 알린 김수현은 새 드라마 ‘그날 밤’을 준비하고 있다. 한 여인의 살인 사건을 둘러싼 두 남자의 치열한 이야기로, 영국 BBC 드라마 ‘크리미널 저스티스’가 원작이다. 김수현은 “보통 이런 장르의 드라마는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 집중되기 마련인데, 이 드라마는 주인공과 그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관계를 담아낸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극중 자신이 맡은 평범한 대학생 김현수에 대해서는 “힘없는 김현수 주변으로 판사와 검사, 변호사 같은 권력을 동반한 힘 있는 사람들이 모여든다. 다들 다른 목소리를 내고 강하게 밀어붙이는데 정작 당사자는 자신의 일인데도 목소리를 낼 기회가 별로 없다. 답답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 그래서 감정적으로 동의하는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 김수현. 제공|보그코리아
▲ 김수현. 제공|보그코리아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