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데일리안

[D:FOCUS] 옥택연 "올해 2PM 컴백은 미정..진지하게 논의 중"

박정선 입력 2021. 03. 18. 10:01 수정 2021. 03. 18. 10:05

기사 도구 모음

옥택연이 화보를 통해 배우 겸 가수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드라마 '빈센조'에서 장준우로 열연 중인 배우 옥택연이 퍼스트룩 4월 커버 이미지 촬영과 함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라마 '빈센조'서 장준우 연기..송중기와 호흡
"신선한 캐릭터 보여주고 싶어"
ⓒ퍼스트룩
ⓒ퍼스트룩

옥택연이 화보를 통해 배우 겸 가수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드라마 ‘빈센조’에서 장준우로 열연 중인 배우 옥택연이 퍼스트룩 4월 커버 이미지 촬영과 함께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냈다.


극중 선배 변호사의 관심을 갈구하는 신입 변호사이자 악덕 기업 바벨의 실세, 그리고 필요에 의하면 살인도 저지르는 냉혹한 소시오패스까지, 전작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옥택연은 화보에서도 깊은 눈빛은 물론 진한 감정을 담아내며 현장에 있던 수많은 스태프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빈센조’에 대한 애정과 함께 지난 10년간의 연기 활동, 그리고 준비 중인 2PM 앨범 작업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옥택연과도 실제로도 많이 닮은 장준우는 그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다. 그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이건 내가 해야겠는데’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준우와 실제 제 모습 사이의 싱크로율이 굉장히 높다. 하지만 제가 생각한 장준우는 팔색조 같은 인물이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성격을 지닌 캐릭터라 ‘이렇게 표현하면 제대로 보여질까’고민하며 디테일 하나하나 신경 쓰며 촬영하고 있다. 그동안 하지 않았던 연기라 이 모습을 시청자들은 어떻게 받아들이실 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작품을 볼 때 스토리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그 다음으로 캐릭터적으로 어떤 면을 보여줄 수 있을지를 본다. 연기라는 것 자체가 저한테 있어서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보다는 제가 가지고 있는 모습이나 여러 부분들을 조금 더 극대화해서 보여주는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제가 하는 연기를 보면서 캐릭터가 지닌 성향이나 빠져있는 상황들을 한 번에 알 수 있는 연기를 했으면 한다. 그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옥택연은 소속 그룹 2PM 컴백도 준비 중이다. “올해 컴백할 수 있을지 미정이지만 계획 하고 있다. 5년이 넘는 공백이 있었던 터라 어떤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을지 멤버들과 진지하게 상의하고 있으니 조금 더 기다달라”고 기대를 높였다.

데일리안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