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엑스포츠뉴스

김지운 감독·이선균, 애플TV+ 'Dr.브레인'으로 뭉친다..올해 공개

황수연 입력 2021. 03. 15. 13:5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Apple TV+가 시리즈 'Dr.브레인'(감독 김지운)의 제작 및 편성을 확정했다.

Apple 오리지널의 첫번째 한국어 작품인 'Dr.브레인'은 인기 한국 웹툰을 원작으로 한 SF 스릴러다. '장화,홍련',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악마를 보았다'와 '밀정'등의 작품으로 장르 영화의 신기원을 보여주었던 김지운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이자, 드라마 '나의 아저씨'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영화 '기생충'으로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이선균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은다.  

현재 한국에서 촬영 중이며 올해 내에 Apple TV+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인 Apple 오리지널 시리즈 'Dr.브레인'은 뇌에 담긴 의식과 기억에 접속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집념을 가진 뇌과학자의 감정의 여정을 다루는 SF 스릴러. 가족이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자, 주인공은 그들에게 어떤 일이, 왜 일어났는지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아내를 포함한 사건 관련자들의 뇌에 접속해 기억을 모으기 시작한다. 

김지운 감독은 'Dr. 브레인'에 대해 “뇌에 접속해, 기억을 읽는다는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 기억이란 이름으로 뇌에 저장되어 있는, 그들이 본 것, 들은 것, 겪은 것을 볼 수 있다면, 사건은 재구성될 수 있다. 각자의 시점에서 바라보고 기억된 순간들을 통해 퍼즐을 맞추듯 미스터리한 사건을 따라가는 주인공의 여정은, 이야기 자체로 재미있고, SF 스릴러의 새롭고 흥미로운 장르적인 영역 또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덧붙여 주인공이 다른 사람에 의해 기억된 자신을 들여다보면서 자기 안의 결핍과 모순을 자각하고, 끊어진 관계를 회복하며 성장한다는 주제의식도 좋았다. 오리지널 컨텐츠에 대한 존중과 특별한 노하우를 가진 Apple과의 협업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Dr. 브레인'은 Apple TV+를 위해 한국 스튜디오 바운드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플렉스, 다크서클픽쳐스와 같이 공동제작한다. 김지운 감독은 하연주(김지운 감독 '인랑', 봉준호 감독 '옥자' 등 제작투자)와 함께 제작을 겸하며 스튜디오플렉스의 함정엽, 한광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이진수, 홍민영 또한 제작자로 참여한다.

'Dr.브레인'은 전 세계의, 유수한 수상 실적을 자랑하는 뛰어난 스토리 텔러들이 선보이는 Apple 오리지널 콘텐츠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Apple 오리지널 시리즈에는 평단의 찬사를 받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작가 허수(Soo Huh)가 각본 및 총괄 제작을 맡아 한국어-일본어-영어 3개국어로 제작되는 드라마 시리즈 '파친코'(Pachinko), Apple 스튜디오의 신작 드라마로 스티븐 스필버그의 앰블린 텔레비전, 톰 행크스와 게리 괴츠만의 플레이톤이 함께 총괄 제작하는 '마스터즈 오브 에어'(Masters of the Air), 아카데미상 수상자 게리 올드만이 출연하는 국제 첩보 스릴러 '슬로 호시스'(Slow Horses), 그레고리 데이비드 로버츠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찰리 허냄이 주연하는 '샨타람'(Shantaram), 남미와 미국을 배경으로 아카데미상 수상 제작자 겸 각본가 마크 볼이 각본을 맡은 신작 액션 스릴러 '에코 3'(Echo 3), 에우헤니오 데르베스가 출연하고 총괄 제작을 맡은 30분 분량의 스페인어-영어 코미디 시리즈 '아카풀코'(Acapulco), 에미상, 골든글로브상,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 수상 배우 클레어 데인스가 출연하는 '더 에섹스 서펀트'(The Essex Serpent), 다수의 수상 이력이 빛나는 이스라엘 드라마 시리즈 '폴스 플래그'(False Flag)를 원작으로 하는 우마 서먼 주연의 스릴러 '서스피션'(Suspicion) 등이 있다. 

한편 Apple TV+에서는, 이들 신작 오리지널 시리즈 외에도, 지금 현재 가장 빛나는 상상력을 자랑하는 스토리 텔러들이 만들고, 각종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Apple 오리지널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Apple TV+가 제공하는 프리미엄 시리즈, 장편 영화, 다큐멘터리,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컨텐츠들은 시청자가 선호하는 기기에서 즐길 수 있다. 

2019년 11월에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Apple TV+는 세계 최초로 런칭한 Apple 오리지널 컨텐츠 전용 스트리밍 서비스로,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 대비 더 많은 오리지널 히트작과 유수의 수상 실적을 자랑한다. Apple 오리지널은 1년 남짓한 기간 동안, 골든글로브와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및 크리틱스 초이스 다큐멘터리 상, 에미상, NAACP 이미지 어워드 그리고 피바디 어워즈 등에서 총 310개 부문의 후보에 올라, 80개의 상을 받았다. 

Apple TV+는 전 세계 100여개 이상의 국가와 지역, 10억대 이상의 기기에서 Apple TV 앱을 통해, iPhone, iPad, Apple TV, iPod touch, Mac은 물론 일부 삼성, LG, 소니 및 VIZIO 스마트 TV, 아마존 파이어 TV, Roku 기기, 구글 TV 크롬캐스트, 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로 볼 수 있다. 또한 tv.apple.com에서 월 $4.99로 7일간 무료체험이 가능하다. 한정된 기간 동안 iPhone, iPad, Apple TV, Mac, iPod Touch를 구매하는 고객은 Apple TV+를 1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특별혜택은 해당기기를 최초로 활성화한 시점으로부터 3개월 동안 유효하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웹툰 'Dr.브레인', Apple 오리지널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