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역주행' 브레이브걸스, 데뷔 첫 음악방송 1위 소감 "안 울려고 했는데.." (종합)

박정민 입력 2021. 03. 14. 17:55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데뷔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멤버들이 못다 한 소감을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3월 1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데뷔 첫 1위를 차지했다.

'롤린' 역주행을 시작으로 꿈꿔왔던 음악방송 1위라는 꿈을 이룬 브레이브걸스에게 많은 응원과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데뷔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멤버들이 못다 한 소감을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3월 1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데뷔 첫 1위를 차지했다. 1위에 호명된 후 눈물을 펑펑 흘린 브레이브걸스는 "사실 저희가 해체 위기에 놓였었다. 다시는 무대에 서지 못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1위 소감을 밝혔다.

방송 후 멤버들은 개인 SNS를 통해 재차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먼저 민영은 3월 14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SBS '인기가요'에서 오늘 생애 첫 1위 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나 또 울었어 안 울려고 했는데 으어"라고 적었다.

유정은 "같이 힘내고 같이 축하하고 같이 축하받아요. 피어레스 진심으로 사랑하고 감사합니다"고 전했다.

유나는 "2주가 어떻게 흘러갔는지.. 저에겐 없을 거라 생각했던 이 모든 순간들이 자꾸 저에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안 울다가 음악방송 1위 하면 대성통곡할 것 같다 그랬는데 정말 그래버렸어요. 앞으로 내가 더 잘할게"라며 감개무량한 심경을 밝혔다.

은지 역시 "진짜 감사합니다. 제 인생에서 가수로 1위를 하는 날이 무대에서 트로피를 받는 날이 올 거라고 정말 생각 못 했는데 진짜 꿈 꿔왔던 건데.. 사실 오늘 후보에 든 것만으로 행복했거든요. 1위 진짜 감사합니다. 롤린 이렇게 사랑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 사진은 작년 '운전만 해' 뮤비에서 우리의 꿈이 담긴 짤이었는데 현실이 되었어요"라며 행복해했다.

'롤린' 역주행을 시작으로 꿈꿔왔던 음악방송 1위라는 꿈을 이룬 브레이브걸스에게 많은 응원과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브레이브걸스 공식 인스타그램, SBS '인기가요'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